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사철 신규 입주물량 감소.. 주택시장 '한파'

최종수정 2012.02.09 07:17 기사입력 2012.02.09 07:17

댓글쓰기

3월 1만474가구 불과, 전월대비 18%나 줄어

이사철 신규 입주물량 감소.. 주택시장 '한파'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이사철이 시작되는 3월이지만 입주 예정 물량은 2월보다 18% 가량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과 인천, 지방의 입주물량은 증가하지만, 경기지역의 물량 감소가 큰 탓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번지가 조사한 결과, 3월 입주 예정인 아파트는 전국적으로 20개 단지, 1만474가구다. 1만2786가구였던 2월보다 2312가구 줄었다.
수도권은 총 10개 단지, 5691가구로 전달 대비 2522가구가 줄어든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28가구 늘어난 974가구, 인천이 1714가구 늘어난 2302가구, 경기는 6364가구 줄어든 2415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지방에서는 총 9개 단지, 4783가구가 입주에 들어간다. 이는 2월 4573가구보다 210가구가 늘어난 수치다. 대구가 3개 단지, 1478가구로 가장 많다. 이어 경남(2개 단지, 1415가구), 전남(2개 단지, 1328가구), 부산(2개 단지 562가구) 순이다. 주요 입주단지는 다음과 같다.

◆ 서울특별시 광진구 광장동 힐스테이트= 지하 3층, 지상 4∼25층, 5개 동 규모의 광장 힐스테이트는 공급면적 82~161㎡ 453가구로 구성됐다. 5호선 광나루역이 도보 10분 이내인 역세권 단지다. 광남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및 양진 초등학교, 중학교가 가까이 있다. 인근의 테크노마트, 롯데마트 및 CGV 등의 생활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고 한강변이 접해 가벼운 산책이나 운동을 하기에 적당하다. 강변북로, 올림픽대교, 천호대교를 통해 서울 도심 및 강남으로 이동이 편하다.
◆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동 경남아너스빌= 경남아너스빌은 지하 2층∼지상 28층, 3개 동, 공급면적 75~162㎡, 306가구로 이뤄졌다. 부산 지하철 2호선 중동역과 5분 이내의 초역세권로 출퇴근시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하다. 주위에 로데오 아웃렛, 이마트 등 생활편의시설이 갖춰져 있다. 오산공원, 해운대 해수욕장, 달맞이 공원 등 다양한 휴식공간이 인근에 있다.

◆ 대구 달성군 다사읍 죽곡청아람 2, 3단지= 달성군 다사읍 죽곡 2지구 내 위치한 죽곡청아람단지는 2단지가 7개 동 544가구, 3단지가 8개 동 597가구로 이뤄졌다. 공급면적은 106~149㎡로 중대형 아파트로 구성됐다. 대구 지하철 대실역이 도보 5분 거리이며 성서공업단지와 가까운 곳에 있다. 인근에 금호강과 주곡산이 위치해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 경기도 김포시 감정동 신안실크밸리 3차= 신안실크밸리 3차는 10~18층, 15개 동, 공급면적 112~201㎡ 1074가구로 구성됐다. 인근에 위치한 신안실크밸리 1, 2차를 포함하면 3066가구의 대규모 단지를 이루게 된다. 교육시설로는 감정 초등학교가 도보로 5분, 감정중학교는 도보 10분 거리에 있으며 홈플러스가 단지 맞은편에 위치해 있다.
이사철 신규 입주물량 감소.. 주택시장 '한파'



박미주 기자 beyon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