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百, 사상 최대 200억원 물량의 명품 세일

최종수정 2012.02.09 06:48 기사입력 2012.02.09 06: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신세계 백화점은 10일부터 본점(10~12일)을 시작으로 강남점 (17 ~19일), 센텀점(24~26일)에서 제13회 '신세계 해외명품대전'을 진행한다.

일년에 단 두 번만 진행되는 '신세계 해외명품 대전'은 패션 트렌드세터 (Trend-setter)들이 가장 손꼽아 기다리는 해외패션계 최대의 축제다.
아르마니를 비롯한, 돌체앤가바나, 디젤, 코치 등의 전통적인 파워브랜드와 최근 전세계 20~30대 젊은 패셔니스타들에게 최고의 '핫' 브랜드로 손꼽히는 알렉산더왕, 요지야마모토, 마틴마르지엘라, 올해 처음으로 참여하는 닐바렛, 이자벨마랑, 모스키노 및 마니아 층이 두터운 비비안웨스트우드, 알렉산더맥퀸, 마르니 등 40여 개의 해외명품 대표 브랜드들이 총 망라돼 브랜드별로 정상가 대비 40~7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또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운영하는 슈컬렉션(구두), 란제리컬렉션, 트리니티(의류) 등도 이번 행사에 참여, 발렌타인데이와 졸업ㆍ입학, 본격적인 혼수시즌을 앞두고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명품 선물을 구매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신세계 해외명품대전'을 첫번째로 진행하는 본점의 경우, 200여평 규모의 10층 문화홀 뿐만 아니라 6층, 9층 메인이벤트홀 및 각 층별행사장에서도 동시에 진행해 그 규모가 역대 최대인 총 1650㎡(500여평)이고 준비된 물량 또한 사상 최대 규모인 200억원에 달한다.
더불어, 올해 '신세계 해외명품대전'은 기존의 할인혜택 외에 단일브랜드로 100만ㆍ200만ㆍ300만원 이상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구매금액대별 5%에 해당하는 신세계상품권 5만ㆍ10만ㆍ15만원을 증정하는 행사도 동시에 진행해 연중 최대 혜택의 해외명품 구매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황철구 신세계본점 점장 부사장은 "신세계 해외명품대전은 2005년 본점에서 첫 개최된 이후 매년 개점시간 전부터 고객들이 백화점 앞에서 길게 줄을 서는 진풍경이 펼쳐지는 해외명품계의 최대 축제로 자리잡아 왔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