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스마트폰에서 출력하는 프린터 출시

최종수정 2012.01.03 11:00 기사입력 2012.01.03 11:00

댓글쓰기

삼성, 스마트폰에서 출력하는 프린터 출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삼성전자는 개인과 소호(SOHO, Small Office Home Office) 고객을 대상으로 분당 20매를 출력하는 모노 레이저 프린터와 복합기 신제품 ML-2160·SCX-3400 시리즈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ML-2160·SCX-3400 시리즈의 무선인터넷 모델은 케이블 연결 없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출력과 스캔 작업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앱스토어에서 '삼성 모바일 프린팅' 애플리케이션을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의 스마트 기기에 다운 받으면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는 곳에서도 ML-2160·SCX-3400 시리즈 제품으로 출력과 스캔 작업이 가능하다.

또한 이 제품은 설치부터 출력까지 복잡한 과정을 1단계로 감소시켜 일반 사용자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선인터넷 설정도 제품 전면에 위치한 버튼 하나로 가능하다.

ML-2160 시리즈 프린터 제품은 다양한 색상으로 사용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인쇄뿐만 아니라 복사, 스캔, 팩스 기능까지 가능한 복합기 SCX-3400 시리즈는 고성능 433Mhz CPU와 64GB메모리를 탑재했다.
이 제품들은 친환경 기능도 갖추고 있다. 인쇄 전 제품 전면에 위치한 원터치 에코 버튼을 누르면 양면 인쇄 또는 한 장에 여러 면 인쇄가 적용돼 용지를 절감할 수 있다. 에코 드라이버를 설치하면 이미지 삭제, 폰트 조정을 통해 토너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다. 절감된 이산화탄소, 전기, 종이, 토너 등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도 있다.

삼성전자 IT솔루션사업부 프린터 전략마케팅팀장 은주상 전무는 "기본적인 성능 외에도 사용자 편리성, 감각적인 디자인, 친환경 기능 등을 갖추고 있어 개인, 소호 고객에게 적합한 제품"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