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준금리 동결에도...7대은행, 예대금리차 확대"

최종수정 2011.03.27 16:34 기사입력 2011.03.27 16: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국내 7대 시중은행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변동과는 무관하게 예대금리차를 확대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 한선교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넘겨받아 27일 공개한 '7대 시중은행의 예대금리차 자료'에 따르면 2009년 2.4분기 대비 2010년 2.4분기 한국은행의 기준금리는 동결됐지만, 7대 시중은행은 예금금리를 일제히 낮췄고 이 가운데 5개 은행은 대출 금리를 인상했다.
이 과정에서 은행들은 0.24∼0.91%포인트에 달하는 예대마진을 추가로 얻었다.

2007년 1.4분기 대비 2007년 4.4분기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0.5%포인트 인상된 가운데 7대 시중은행의 절반이 넘는 4개 은행의 예대금리차는 0.08∼0.59%포인트 확대됐다.

같은 기간 A은행의 대출금리 상승폭은 0.93%포인트로, 기준금리 상승폭의 2배에 육박하는 등 5개 은행이 기준금리 상승폭보다 높게 대출금리를 인상했다. 3개 시중은행의 예금금리 상승폭은 기준금리 상승폭에 못 미치는 0.24∼0.47%포인트에 그쳤다.
한 의원은 "한국은행 기준금리는 시중 금리를 움직이는 척도인데, 기준금리 변동을 이용해 예대마진을 확대하는 것은 문제"라며 "이는 결국 서민의 가계 이자부담으로 귀결된다"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