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고정된 이미지 탈피 위해, 다양한 배역 연기했다"

최종수정 2011.03.08 08:01 기사입력 2011.03.08 08:01

댓글쓰기

김정은 "고정된 이미지 탈피 위해, 다양한 배역 연기했다"

[스포츠투데이 강승훈 기자] 김정은이 고정된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연기의 다변화를 꾀했다고 고백했다.

김정은은 지난 7일 MBC라디오 '두시의 데이트 윤도현입니다'에 출연해 "‘식객’‘우리들의 행복한 순간’‘나는 전설이다’ 등은 많은 것을 배워야하는 역할이었다. 고정된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다양한 배역을 맡아 노력했다”고 언급했다.
그녀는 “광고를 통해 데뷔해서인지 ‘애드리브의 종결자’로 불린 적이 있다”며, “하지만 기계적으로 애드리브를 하는 경향이 생겼다. 애드리브가 강한 것이 배우 생활을 하는데 꼭 좋은 것만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녀는 “유명 토크 프로그램에서 섭외가 몇 번 들어왔지만 제가 한 말로 인해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갈까봐 출연을 고사했다. 하지만 이제는 섭외가 오면 출연할지도 모르겠다”며 미소지었다.

한편, 김정은이 출연한 '두시의 데이트'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다시 듣기가 가능하다.
스포츠투데이 강승훈 기자 tarophin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