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보좌진협의회 "국회사무처 노조성명 유감"

최종수정 2010.12.18 07:50 기사입력 2010.12.18 07:50

댓글쓰기

"부당한 명령 거부 의지 천명해야 마땅"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민주당 보좌진협의회는 17일 국회사무처 공무원노동조합의 성명에 유감을 표했다.

보좌진협의회는 "국회내에 폭력은 어떤 이유를 막론하고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국회를 이루고 있는 구성원의 하나로서 국회 경호과와 방호과 직원들의 불상사에 대해 함께 반성하며, 쾌유를 바라는 마음 그지없다"고 밝혔다.
앞서 사무처 공무원노조는 성명에서 지난 8일 한나라당의 예산안 및 쟁점법안 강행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몸싸움을 '정당한 직무명령에 의해 공무수행 중인 국회 경호과 방호과 직원들에 대한 폭행사건'으로 규정하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보좌진협의회는 이에 대해 한나라당 보좌관 200여명이 본청으로 진입한 것과 관련, "당시 본청은 질서유지권이 발동되어 경찰까지 동원된 상태에서 의원회관 보좌진의 출입이 경위와 방호원에 의해 엄격히 제한되고 있을 때에 통행을 방조 또는 허가한 것은 어떠한 직무명령을 따라 수행한 것이냐"고 반문하며 직무명령의 정당성을 따졌다.

아울러 한나라당 보좌진들이 집기를 이용해 정의화 국회부의장실 앞에서 바리케이드를 쌓을 때에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무처의 태도를 비판했다.
보좌진협의회는 "국회사무처 공무원노조라면 금번 사태의 문제가 어디에서 시작됐음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 해결방안에 '부당한 명령'은 거부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해야 마땅한 것"이라며 "공무원노조가 회원의 권익보호에만 한정되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