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희태 의장 "여자월드컵 우승, 보름달만큼 흐믓한 선물"

최종수정 2010.09.27 07:10 기사입력 2010.09.27 07: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박희태 국희의장은 26일 2010 FIFA U-17 여자월드컵 우승과 관련, "마지막까지 손에 땀을 쥐는 명승부를 통한 승리는 추석 연휴 막바지에 보름달만큼 흐뭇한 선물"이라고 축하를 건넸다.

박 의장은 "우리 축구가 세계 중심에 섰다. 지난 56년간 우리의 숙원이었던 FIFA 세계대회 제패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딸들이 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어려운 환경을 딛고 거둔 커다란 성과는 큰 비에 시름하는 우리 이웃들에게도 위안이 될 것"이라며 "올 11월 G20 서울 정상회의를 앞두고 국민의 뜻을 하나로 모으는 축포를 울린 우리의 태극전사들에게 앞날에 큰 발전이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