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하이 엑스포 'SK 기업주간' 35만명 다녀가

최종수정 2010.09.26 10:08 기사입력 2010.09.26 10:08

댓글쓰기

지난 13일부터 중국 상하이 엑스포의 한국기업연합관에서 진행된 'SK 기업주간'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한국 전통 사물놀이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

지난 13일부터 중국 상하이 엑스포의 한국기업연합관에서 진행된 'SK 기업주간'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한국 전통 사물놀이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그룹이 중국 상하이 엑스포 한국기업연합관에서 개최한 'SK 기업주간' 행사가 26일 막을 내렸다.

지난 13일 시작된 'SK 기업주간' 행사에는 이날까지 모두 35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SK 관계자는 "최근 중국의 여름휴가 시즌이 끝나면서 엑스포 관람객 수가 전반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SK 기업주간 행사가 열린 한국기업관은 연일 관람객들이 넘쳐 만원 사례를 이뤘다"고 전했다.

SK와 중국의 동반성장 등을 상징하는 '행복한 동행'을 주제로 한 이번 행사는 다채로운 볼거리 외에도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이벤트들이 많았다.
지난 13일부터 중국 상하이 엑스포의 한국기업연합관에서 진행된 'SK 기업주간'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중국판 장학퀴즈인 ‘장웬방’을 본딴 ‘미니 장웬방’에 참석하는 모습.

지난 13일부터 중국 상하이 엑스포의 한국기업연합관에서 진행된 'SK 기업주간'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중국판 장학퀴즈인 ‘장웬방’을 본딴 ‘미니 장웬방’에 참석하는 모습.


이 중 SK가 후원하는 중국판 장학퀴즈인 '장웬방'을 본 따 하루 3차례 연 '미니 장웬방'(즉석 퀴즈대회)은 매회 출전 희망자들이 평균 2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관람객이 중국 지도상의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SK의 중국 내 각종 사업 현황이 이미지로 구현되는 'SK in China' 구역의 첨단 전시물, SK텔레콤의 MIV(Mobile in Vehicle) 기술이 구현된 자동차 전시장에도 사람이 몰렸다.
SK는 행사 기간 중 '한국 알리기'를 위해 모두 40여 차례 한국 전통무용과 사물놀이 공연을 마련했다.

SK는 이날 행복소학교 어린이 환영행사를 겸해 중국 홍십자회(적십자사)가 기존 행복소학교와 별도로 SK 기부금 등으로 쓰촨성에 짓고 있는 2개의 소학교 기증 선포식을 열었다. SK차이나는 이 자리에서 학생들에게 장학금과 선물을 전달했다.

권오용 SK㈜ 브랜드관리실장은 "이번 행사는 대부분 중국인인 관람객들에게 '차이나 인사이더'를 지향하는 SK의 진정성과 '코리아 브랜드'를 깊이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