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형오 "신주류, 가난 무기로 주류 공격 안돼"

최종수정 2010.09.19 12:00 기사입력 2010.09.1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19일 과거 가난의 역경을 딛고 주류 사회에 편입한 이른바 '신주류' 인사들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김 전 의장은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주류, 위선적 주류'라는 글에서 "가난과 독학, 학생운동 등으로 그늘지고 어려운 시대와 환경을 뚫고 새로운 주류로 편입된 사람들, 성공한 사람들이 과거만 이용하려는 위선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주류의 가장 큰 문제점은 그들이 이미 주류임에도 주류의식이 없고, 심지어 비주류로 위장하고 있다"며 "그들이 현재와 과거의 주류층 전체를 도덕적으로 매도해 혼란과 갈등만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신주류를 향해 "평소 어떤 봉사활동을 했느냐", "위장전입은 안했느냐", "세금은 꼬박꼬박 했느냐", "군대 안 가려고 궁리한 적은 없느냐"는 등의 날카로운 반문을 던진 뒤, "이런 행위를 했다고 무조건 비난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신주류는) 이런 행위를 해도 괜찮고 남은 해선 안된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남에게는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자신에게는 한 없이 너그러운 새로운 주류는 오히려 사회를 혼란에 빠뜨린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난과 어려웠던 과거를 무기삼아 기존 주류를 공격하는 이분법적 대결구도는 자기 자리를 지키고, 표를 얻는데 도움이 될 지 몰라도 우리사회를 어둠에 물들게 하는 비겁한 행위"라고 덧붙였다.

그는 "신주류의 역할을 여러분과 같이 어렵고 힘든 사람들이 더욱 성공할 수 있도록 제도적, 환경적 개선을 꾸준히 하는 것"이라며 "기존 주류 보다 더욱 도덕적 본보기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신주류는 과거를 파는 장사가 아니라 주류로서 의무, 즉 노블리스 오블리주에 충실해야 한다는 지극히 상식적인 이야기를 뼈아프게 지적한다"며 "추석 연휴를 마친 후 스스로에게 엄격하되 남에게는 포용과 관용의 자세를 보여주는 새로운 주류를 만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