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화점 추석 선물세트 물량 20~30% 늘린다

최종수정 2010.09.06 08:40 기사입력 2010.09.06 06:00

댓글쓰기

예약판매 매출 전년比 30%↑ … 프리미엄급 상품비중 확대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롯데와 현대, 신세계 등 주요 백화점들이 6일부터 본격적인 추석 선물세트 판매 경쟁에 돌입한다.

올해는 경기 회복으로 예약판매 실적이 호조를 보인 만큼 본판매에서도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작년보다 선물세트 물량을 30~40% 가량 늘려잡았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주요 백화점들은 지난 달 20일부터 시작한 추석 선물세트 예약판매를 끝내고 6일부터 21일까지 본판매에 들어간다.

롯데백화점은 예약판매 매출이 작년 추석 때보다 29% 늘어남에 따라 올 추석 판매목표를 작년보다 30% 늘린 80만세트로 잡았다.

특히 예약판매 기간중 20만~30만원대 정육과 굴비 판매량이 35~40% 증가한 점을 감안, '명품특선 수(秀)','롯데단독 진(眞)' 등 프리미엄 선물세트 품목을 작년보다 42% 늘렸다.
현대백화점도 한우, 굴비 등을 포함한 전체 선물세트 물량을 작년 50만개에서 올해는 60만개로 20% 늘릴 예정이다.

현대백화점은 또 고객들이 선물을 쉽게 고를 수 있도록 오는 10일부터 20일까지 식품 바이어나 근무경력 2년 이상인 영업직원들이 직접 상담을 해주는 '기프트 컨시어즈' 데스크를 운영할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예약판매 매출이 작년보다 21.6% 늘어난데다 특히 30만원이 넘는 프리미엄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자 본판매에서 '5스타' 등 프리미엄 선물세트 물량을 작년보다 50% 가량 늘렸다.

VIP 고객들을 위한 별도의 선물 카탈로그도 제작했으며, 28∼32개월 한우를 0∼4℃에서 8주간 숙성한 '8주 미각 숙성한우(50만원)'와 프랑스 명품 브랜디 '샤보 알마냑 빈티지 1930(390만원)' 등 한정판 세트도 마련했다.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 구자우 상무는 "경기 회복세로 프리미엄 상품 판매가 호조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기업 등 대량구매 고객들이 본격적인 구매에 들어가는 이달 둘째 주부터 매출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