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희정, “조 내정자, 민·형사상 책임져야”

최종수정 2010.08.16 06:55 기사입력 2010.08.15 18:34

댓글쓰기

‘차명계좌 발언’ 트위터에 불편한 심기 드러내, “대통령, 지명 철회하고 사과해야”

안희정 충남도지사.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의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발언과 관련, “민·형사상 책임을 져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대통령은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조 내정자 지명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안 지사는 “조 내정자는 자신의 근거 없는 발언에 민·형사상 모든 책임을 져야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안 지사는 2002년 대선에서 노 대통령을 만든 일등공신이었다. 후에 노 전 대통령은 그를 ‘정치적 동지’라고까지 불러 노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인정받아왔다.

한때 안 지사는 스스로를 ‘폐족’(廢族·조상이 큰 죄를 지어 벼슬을 할 수 없게 된 후손)이라고 표현해왔던 터라 조 내정자 발언에 발끈하고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노 전 대통령 서거 때 부산지방경찰청장을 지낸 조 내정자는 경찰관들을 상대로 한 강연에서 노 전 대통령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엔 차명계좌가 발견됐기 때문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