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미소금융·취업 등 국가유공자 지원 나선다

최종수정 2018.09.09 15:18 기사입력 2010.08.15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포스코가 광복 65주년을 맞아 미소금융을 통한 독립유공자 지원과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을 지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에 나섰다.

포스코는 15일 “포스코가 대일청구권 자금을 바탕으로 성장한 기업인 만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차원에서 일제강점기에 독립을 위해 헌신하거나 피해를 입은 분들과 가족들에게 재활자금 대출, 취업 알선, 무료간병 등을 지원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포스코 미소금융은 독립유공자 등 보훈대상자 및 가족, 일제강점기 피해자 및 가족들중 기초생활수급권자 및 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신용등급에 관계없이 창업 및 사업 운영자금을 대출해 주기로 했다.

최대 5,000만원까지 4.5%금리를 적용하게 되며, 지원대상은 대출 신청서류와 함께 보훈증 등 관련증빙서류를 제출하면 사업계획과 상환 능력 등을 전문가그룹이 평가해 최종 확정된다.

포스코가 운영하는 사회적기업에 우선 취업도 할 수 있다. 현재 포스코는 포스위드, 포스코에코하우징, 포스플레이트, 송도SE 등 4개회사를 운영중이며 근무하는 임직원은 480여명에 이른다. 포스코는 2012년까지 240여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으로 대상자들은 우선 취업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또 포스코는 지원대상자중 노약자를 중심으로 포스코가 운영중인 무료간병서비스를 지원하고, 매월 셋째 토요일 자원봉사의 날에 직원 들이 주거보수, 청소, 목욕 등 봉사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지난 2006년부터 무료간병사업을 해오고 있다.

포스코는 “이번 국가유공자 대상 지원사업이 단순히 물질적 지원이 아니라 기존 사회공헌활동 프로그램과 연계해 스스로 독립하여 생활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며 “상호교류활동을 통해 지속적으로 운영되 도록 한 것이 특징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 실천의 새로운 사례로 평가 받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