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스닥, 지난주 외인과 기관이 사들인 종목은

최종수정 2010.08.08 16:00 기사입력 2010.08.08 13:07

댓글쓰기

외인·기관 서울반도체 투매..시총 1위 자리 셀트리온에 내줘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코스닥 지수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급락세가 나타나고 있는 것은 아니나 가랑비에 옷 젖는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주에도 코스닥 지수는 전주말 대비 0.73% 하락했다.

개인과 외국인이 매수 우위를 보이며 기관 매물을 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펀드환매 압박에 시달리고 있는 투신권 매도세가 지속되는 이상 쉽지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한 주(8.2~8.6) 동안 코스닥 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1075억원, 213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반면 기관은 같은 기간 1245억원 매도 우위를 보였다. 투신권에서 쏟아진 매물이 663억원으로 기관 매물 가운데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기관의 서울반도체 투매 현상이 지속됐다. 372억원 규모의 서울반도체 주식을 현금화 했으며 하나투어(-95억원 순매도)와 엠에스오토텍(-93억원), 다음(-86억원), 네오위즈게임즈(-85억원), SK브로드밴드(-73억원), 에스에프에이(-60억원) 등에 대해서도 현금 비중을 높였다.

반면 매도 우위 행진 속에서도 OCI머티리얼즈 주식 122억원 어치 사들여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 평화정공(47억원 순매수)과 포스코 ICT(25억원), 하이록코리아(24억원), 에스엠(20억원) 등에 대해서도 매수 우위를 보이긴 했지만 OCI머티리얼즈를 제외하고는 50억원 이상 순매수에 나선 종목이 없었다.

외국인도 서울반도체 주식을 집중적으로 내다 팔았다.
서울반도체 250억원 순매도를 비롯해 KH바텍(-63억원)과 다음(-43억원), 루멘스(-35억원), 슈프리마(-27억원), 에스엠(-23억원) 등으로 부터 현금을 확보했다.

외국인은 지난주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1위 자리를 되찾은 셀트리온을 184억원 어치 순매수 했으며 하나투어(169억원)와 네오위즈게임즈(87억원), 멜파스(64억원), 메가스터디(49억원) 등도 고루 순매수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