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협력사 진단 마무리..상생 논의 후 발표예정

최종수정 2010.08.02 16:02 기사입력 2010.08.02 14: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성호 기자]삼성전자가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 문제를 전담하는 태스크포스(TF) 활동을 마무리하고 관련 대책 숙의에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이명박 대통령 대·중소기업 상생 발언이 나오기 전인 지난 6월부터 협력업체 경영진단에 들어갔고 이 과정에서 1차 협력사 뿐 아니라 2,3차 협력사로 상생협력을 확대하는 등의 개선방안 마련을 위해 업계의 문제점과 애로사항을 파악해 왔다.
2일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제 막 협력사에 대한 진단이 마무리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각종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고 있지만 어떤 방안이 적절하고 효율적인지는 앞으로 논의과정을 거쳐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대기업들이 1차협력업체와의 상생방안을 운용하고 있는 상황에서 2,3차 협력업체로까지 이를 확대할 수 있는 ‘묘안’을 찾고 있지만 해답이 쉽게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원칙적으로 2,3차 협력업체들은 1차협력업체에 부품 및 원자재 등을 공급하고 있는데 삼성전자가 이를 모두 껴안고 나가기는 너무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3차 협력업체들이 삼성전자의 1차협력업체가 되고 싶다는 요구는 늘 있어왔고 일부 업체는 그에 맞는 조건을 갖추고 있을 수도 있겠지만 2,3차업체 모두를 1차협력업체로 끌어안는다는 아이디어는 실현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현재 1차 협력업체만 1000곳이 넘는 상황에서 2,3차 협력업체를 모두 수용할 경우 그 수가 무한정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자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1차협력업체가 2,3차업체에 일정 비중 물품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도록 협약을 맺는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현재 중소기업 체감경기가 부진한 것은 대기업들의 2,3차 협력업체들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대기업들의 자체분석이다.

실제 중소기업중앙회에서도 지난 5월 국제 원자재가격 인상으로 중소기업계의 납품단가 현실화 문제가 발생했을 때 일부 대기업이 1차 협력사의 납품단가를 인상했지만 2, 3차 협력사까지 그 효과가 파급되지 않았던 것을 보면 이러한 주장도 일리는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많은 상생 아이디어가 나오고 있다”며 “협력사 진단 결과를 놓고 충분한 논의를 거쳐 최선의 상생확대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성호 기자 vicman1203@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