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자영 사장 "SK에너지, 여름휴가 2주 쉬자"

최종수정 2010.08.02 08:17 기사입력 2010.08.02 07:43

댓글쓰기

팀장, 팀원 휴가일수 못 채우면 인사고가평가 '마이너스'

[아시아경제 조윤미 기자] SK에너지가 전 임직원에게 올해 여름휴가부터 '2주 휴가'를 사용토록 명령(?) 했다.

2일 SK에너지에 따르면 구자영 사장은 "잘 놀고 잘 쉬는 것도 경쟁력"이라며 "재충전을 잘해야 창의적으로 업무를 하는 만큼 임원들은 솔선수범해서 여름 휴가를 2주씩 가야한다"고 말했다.
구 사장은 최근 사내 게시판을 통해 "8월 2일부터 13일까지 2주간 여름휴가를 내고 가족들과 여행을 가겠다"고 선언하며 2주 휴가 시행에 앞장섰다.

회사 최고 책임자인 구 사장의 휴가계획 공개는 '상사 눈치보기'를 없애는 단초가 돼 임원급도 2주간 휴가를 냈고, 전 직원이 사실상 2주 간의 휴가를 보장받게 됐다.

SK에너지는 팀장이 팀원의 휴가일수를 채우도록 적극 독려하는 시스템이다. 일부 사업부에선 팀원의 휴가일수를 채우지 못하면 팀장이 인사 고가 평가에서 '마이너스' 점수를 받기도 한다.

조윤미 기자 bongb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