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사2’ 황정음, 정극 이어 영화도 성공할까?

최종수정 2010.07.27 08:10 기사입력 2010.07.26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종규 기자] 가수 출신 연기자 황정음이 정극 연기 경험을 바탕으로 스크린에 나선다.

황정음은 최근 SBS 월화드라마 ‘자이언트’를 통해 ‘연기의 맛’을 알아가고 있다. 이전까지 보여줬던 발랄한 연기에서 벗어나 정극에서도 적응하고 있는 것. 오는 28일 개봉하는 영화 ‘고사 두 번째 이야기:교생실습’(이하 ‘고사2’)에서도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태세다.
‘자이언트’에 출연하기 이전 황정음의 연기는 코믹한 스타일로 인식됐다. MBC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과 MBC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두각을 드러낸 탓이다. ‘자이언트’ 출연이 결정됐을 때도 과연 정극에 적합할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황정음은 ‘자이언트’에서 미혼모 이미주 역을 맡아 아픔을 드러내야 했다. 장난끼 넘치고 때로는 어리바리한 황정음과는 거리가 멀었다. 극 초반에는 연기력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차차 경험을 쌓아간 황정음은 눈물을 흘리며 열연하는 등 감정 실은 연기로 적응에 성공했다. 특유의 유쾌함도 그대로 유지하며 소소한 재미를 주고 있다. 그 덕분에 반신반의했던 여론도 이제 호평으로 바뀌어가고 있다.
황정음이라는 배우가 주목을 받을 즈음, 영화 ‘고사2’가 개봉한다. 황정음은 공포에 사로잡힌 학생들을 돌봐야 하는 교생선생님 은수 역을 맡았다. 호러물인 만큼 웃음 보다는 진지함이 필수 요소.

과연 황정음이 영화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자이언트'에서 보여준 적응력이면 스크린 도전도 결코 무리는 아니다.

영화계는 처음으로 주연급 작품을 마주한 황정음을 주시하고 있다. 최근 연기파 여배우 부족, 좁은 스타풀에 고민하고 있는 국내 영화계로서는 또 하나의 가능성을 발견한 것. ‘고사2’가 흥행에 성공한다면 황정음의 주가도 더불어 높아질 전망이다.
[사진=코어콘텐츠미디어]


박종규 기자 glory@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