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내, “인수위는 점령군?”

최종수정 2010.06.21 07:47 기사입력 2010.06.21 07: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장중 기자]"인수위는 점령군?"

최근 경기도내 시장 당선자를 향한 인수위원회 활동에 공무원들의 볼멘 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이들의 활동 범위나 권위적 모습에 대한 각 지자체 공무원들의 불만 섞인 목소리다.
인수위는 정치인이나 학자, 관료 등 다양한 출신으로 다른 목표를 갖고 활동하는 만큼 애꿏은 공무원들만 시달리고 있는 꼴이다.

오산시의 경우 곽상욱 시장 당선자 인수위 구성에 대한 지적이 끊이질 않는다. 시민 박모(42)씨는 "인수위라면 당연히 지역사회에서 모범적으로 활동을 한 인물이 선정돼야 하지만, 사회활동에서도 지탄을 받는 인물이 버젓히 인수위에 선정돼 활동하는 모습을 보면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고 말했다.

또 오산시 고위직 공무원 A씨는 "어차피 새로운 시장 당선자가 들어오면 각 부서마다 또다시 업무보고를 하는데, 왜 궃이 인수위가 요구하는 자료는 물론 눈치까지 살펴야 하는지 나 자신조차 한심스럽다"고 불만을 터뜨렸다.
안양시의 경우 더욱 한심하다.

최대호 안양시장 당선자 일부 인수위 위원들이 시에 무리한 예산지원을 요청하는 등 행정안전부 지침까지 무시해 빈축을 사고 있다.

이들은 당선자가 업무를 인수받으면서 지자체가 보유한 공공건물에서 업무를 수행토록 한 행안부 지침을 무시하며, 농협 안양시지부 3층을 임대해 사무실을 차려 물의를 빚고 있다. 인수위는 시장 이·취임까지 20여일 정도를 사용키 위해 사무실 도색은 물론 사무집기, 임대비 등으로 안양시 예산 800여만원을 사용한 상태다.

또한 이들은 지난 13일 자체 워크숍 경비를 시에 요구했다가 '현행 법규상 예산을 지원할 수 없다'는 시 답변을 듣고, 결국 자체적으로 경비를 조달했다.

안양시 공무원 B씨는 "인수위 일부 위원의 경우 도덕적이나 자질적으로 문제가 있을 뿐아니라, 지역 실정도 전혀 알지 못하는 인물들이 상당수 인수위에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화성시 역시 인수위 비난은 마찬가지다. 최근 채인석 당선자 인수위 소속 C씨가 화성시의회 원 구성에 관여하려다가 한나라당 시의원 당선자 등으로부터 ‘뭇매’를 맞았다.

C씨가 시의원(한) 당선자에게 전화해 "민주당이 시의회 상·하반기 의장을 모두 맡을 것이니 적극 협조해 달라"고 통보했다가 큰 반발을 샀기 때문이다.

고양시 인수위는 5개 야당과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하고, 기획총무와 민생경제 등 7개 분과 위원 40명 등 모두 80여명이 인수위원이다.

자칫 위원들간 서로 다른 목표로 불협화음이 생기면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올라간다'는 꼴이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김장중 기자 kj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