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자동차성능硏 "도요타, 자발적 리콜 아니다"

최종수정 2010.04.18 09:00 기사입력 2010.04.18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수익 기자] 국토해양부 산하 자동차성능연구소가 최근 한국에서 실시한 도요타자동차의 리콜과 관련 "자발적 리콜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경한 자동차성능연구소 기준연구실장은 18일 "한국도요타 사장은 자발적 리콜이라고 밝혔지만, 리콜 결정 전에 이미 연구소에서 예비조사를 넘어 본조사를 95% 가량 진행한 상황이었다"며 "예비나 본조사를 진행한 이후에는 최소한 자발적 리콜은 아니다"고 말했다.
자동차 리콜 분야의 권위자로 도요타 리콜 차종을 직접 조사했던 윤 실장은 "45년의 리콜 역사를 가진 미국에서도 현재까지 약 8건의 강제리콜이 있을 만큼 현실적으로 강제리콜은 거의 없다"며 "도요타 측이 자발적 리콜이라고 해서 혼란이 생겼지만, 결국 스스로 판단하는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자동차성능연구소에 따르면, 연구소 측은 지난해 11월 25일부터 도요타 차량에 대한 리콜 조사를 실시했다. 김진영 자동차성능연구소장은 이와관련 "당초 도요타 측에 미국에서 리콜을 실시한 차종과 동일한 차량을 한국에서도 리콜할 것을 요구했으나, 도요타는 2월말까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그러나 연구소에서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지난달 3일 국산매트의 가솔페달 걸림 현상에 대해 증거를 제시하니 도요타측이 2주간의 말미를 달라고 요청했고, 이후 구형매트까지 포함한 리콜을 수용했다"며 "도요타측이 처음에 리콜을 못하겠다고 해서 기술적으로 접근해 밝혀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동차성능연구소의 이같은 설명은 지난 6일 나카바야시 히사오 한국도요타 사장의 기자회견 내용과 상당부문 배치된다. 나카바야시 사장은 당시 "자체적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인식을 하였고, 그 결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박수익 기자 sipar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