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팔짱 끼고 허리에 손, 저게 사과하는 자세냐?" 치킨집 갑질 공무원 또 논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치킨집 업주가 사과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아
누리꾼들 "사과하는 자세 아니다" 진정성 의심

치킨집 갑질 논란을 일으킨 대구 중구청 공무원이 사과한다며 보인 태도가 또다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대구 중구청의 거짓된 사과'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치킨집에 행패 난동 갑질 협박한 대구 중구청 X들이 다시 찾아가 사과했다는 장면"이라며 사진 2장을 첨부했다. 해당 사진을 보면 남성 3명 중 한 명은 팔짱을 끼고 있다. 다른 한명은 허리에 손을 올리고 있고, 나머지 한명은 정자세로 그저 서 있다는 모습이다.


대구 중구청 공무원들이 17일 갑질 피해를 폭로한 치킨집 업주를 찾아가 사과하는 모습.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대구 중구청 공무원들이 17일 갑질 피해를 폭로한 치킨집 업주를 찾아가 사과하는 모습.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D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사진 속 남성들이 갑질을 한 중구청 직원이라며 "저게 사과하는 자세냐? 제가 46년 살면서 저런 자세로 사과한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했다. A씨는 "저건 사과하는 자세가 아니라 싸우자는 자세"라며 "팔짱을 끼고 옆구리에 손을 올리고 사과하는 사람 본 적 있느냐.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은 최근 KBS에 보도된 화면의 일부 장면과 동일하다. 해당 방송은 갑질 논란의 당사자가 치킨집을 찾아 사과 의사를 밝혔지만, 치킨집 사장은 마음이 힘들다며 가게를 내놓았다고 보도했다.

당시 치킨집 업주가 실제 사과를 받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A씨의 게시글에 누리꾼은 "일을 크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 "사과를 가장한 협박", "미안함을 전하는 자세가 아닌 건 분명", "허리에 손은 마지막 자존심" 등의 댓글을 남기며 이들의 태도를 비판했다.


앞서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업주가 대구 중구청 직원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업주는 지난 7일 치킨집에 방문한 4명의 손님 중 한 명이 가게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붓고 업주의 아내에게 폭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중엔 중구청 직원이 포함돼 있었고 이들 일행이 "나 여기 구청 직원인데 내가 이런 가게는 처음 본다. 바로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앞서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업주가 대구 중구청 직원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업주는 지난 7일 치킨집에 방문한 4명의 손님 중 한 명이 가게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붓고 업주의 아내에게 폭언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앞서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업주가 대구 중구청 직원의 '갑질'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왔다. 업주는 지난 7일 치킨집에 방문한 4명의 손님 중 한 명이 가게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붓고 업주의 아내에게 폭언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

원본보기 아이콘

업주는 "맥주를 바닥에 일부러 붓고 아내에게 2명이 욕설과 협박을 하는 장면을 보니 그 순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저 자신이 너무 초라했고 아내에게 큰 상처를 준 것 같아서 너무 마음이 힘들다"고 토로했다. 이 글이 퍼지면서 갑질이라는 비판이 잇따랐다. 이와 관련해 중구는 진상조사에 나서 손님 네 명 모두 구청 직원이라는 것을 파악하고 지난 18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류규하 구청장은 사과문에서 "물의를 일으킨 직원의 맥주 사건과 관련해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이번 사건을 접하신 많은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고 했다. 중구는 현재 이들 공무원 4명에 대한 개별 대면 감사를 진행 중이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위메프 대표 "환불자금 충분히 준비…피해 없도록 하겠다"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국내이슈

  • '희소병 투병' 셀린 디옹 컴백할까…파리목격담 솔솔[파리올림픽]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해외이슈

  • [포토] 복날, 삼계탕 먹고 힘내세요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