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섬세하고 정밀하게…'로봇수술' 전성시대

최종수정 2022.11.21 06:30 기사입력 2022.11.21 06:30

2005년 세브란스병원 국내 첫 도입
시야 확보 쉽고 몸 깊숙한 곳 접근 가능
절개 부위 작아 환자 삶의 질 개선
수술 예후·새로운 기술 연구 등 활발

최영득 연세암병원 비뇨의학과 교수가 전립선암 로봇수술을 하고 있다. 최 교수는 올해 아시아 최초로 전립선암 로봇수술 5000례를 달성했다.[사진제공=연세의료원]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17년 전인 2005년 7월 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수술용 로봇 ‘다빈치’를 도입한 이후 본격 막을 올린 로봇수술이 한층 진화하고 있다. 시야 확보가 용이하고 손이 닿기 어려운 부위까지 섬세하고 정밀한 수술이 가능하다는 장점에 최소 절개로 환자의 삶의 질까지 높일 수 있어 갈수록 로봇수술이 이뤄지는 사례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야흐로 로봇수술 전성시대가 열린 것이다.


다방면 적용 가능한 로봇수술

로봇수술은 말 그대로 수술용 로봇을 이용한 수술을 말한다. 기존 시행되던 개복 수술, 일반적인 복강경 수술을 대체할 수 있다. 종종 ‘로봇’이라는 용어 때문에 로봇이 자동으로 알아서 수술한다는 오해를 받기도 하지만, 의사가 수술기구를 조종해 수술하는 만큼 높은 기술이 요구된다.

로봇수술의 장점은 먼저 시야 확보가 쉽다는 데 있다. 고화질의 3D 영상으로 수술 부위를 구현해 구조를 정확히 확인할 수 있어 정밀한 수술이 가능하다. 관절이 있는 로봇을 활용해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곳까지 접근할 수 있고 양손을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무엇보다 개복 수술과 비교해 수술절개부위가 작아 출혈, 감염, 통증 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입원 기간을 단축하고 수술 후 삶의 질이 크게 개선된다는 장점이 있다. 건강보험 적용이 안 돼 고가의 수술비를 내야 한다는 부담에도 불구 이점이 많아 활발하게 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로봇수술은 현재 다방면에서 활용되고 있다. 지난해 6월 세계 최초로 로봇수술 3만례를 달성한 세브란스병원의 경우 외과(47%)와 비뇨의학과(37%)를 비롯해 이비인후과, 산부인과, 흉부외과 등 총 17개 임상과에서 90여명의 의사가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지난달 로봇수술 1만례를 돌파한 서울성모병원에서 시행된 로봇수술의 주요 질환은 자궁(29%), 전립선(20%), 신장(11%), 간담췌(8%), 대장직장·갑상선(6%) 등이었다.


서울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인 송교영 위장관외과 교수(왼쪽 8번째)를 비롯한 수술팀 등 교직원들이 10월18일 1만 번째 로봇수술 환자의 병실을 방문해 쾌유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응원의 메시지와 선물을 전달하는 기념식을 가졌다.[사진제공=서울성모병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로봇수술 예후·새 술기 연구 활발

로봇을 활용한 새로운 수술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서호석 교수는 최근 단일공 로봇을 이용한 국내 첫 위종양 절제술에 성공했다. 서 교수가 수술한 2명의 환자는 위식도경계부, 소만(위의 짧은 부위), 후벽 등 접근이 어려운 위치에 종양이 있었는데, 단 2.7㎝ 정도만 절개한 뒤 단일공 로봇으로 넓은 시야와 자유로운 기구 움직임을 통해 좁고 깊은 수술 부위에 접근해 정밀하게 수술했다. 서 교수는 “절제가 까다로운 위치에 있는 위종양을 단일공 로봇을 통해 흉터는 작게 남기고 위의 기능을 최대한 보존한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아산병원 비뇨의학과 안한종·정인갑·서준교 교수팀은 정낭 침범이 있는 3기 전립선암에서도 로봇수술이 장기적으로 우수한 경과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3기 전립선암으로 로봇 및 개복 수술을 받은 환자 510명을 추적 관찰했더니, 10년간 암 전이 없이 생존한 환자는 두 그룹 모두 66.7%로 나타났다. 안 교수는 “예후가 불량한 것으로 알려진 3기 전립선암에서도 로봇수술의 장기 결과가 개복 수술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추가 연구를 통해 종양학적 결과와 부작용 발생, 환자의 삶의 질 등 다양한 측면에서 효과와 안전성을 면밀히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