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출금리 상승' 후폭풍, 2·3금융권에도...허리휘는 취약차주 대출절벽

최종수정 2022.09.30 06:10 기사입력 2022.09.30 06:10

카드·저축은행·대부업 등 취약차주 급전창구도 금리 인상 후폭풍
"불법 사금융行 막으려면 DSR 규제 완화 및 인센티브 부여를"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최저 연 3.7%의 장기·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우대형 안심전환대출 접수가 15일 시작됐다. 이날 서울 시내 한 은행이 한산하다. /문호남 기자 munonam@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송승섭 기자]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금리 상승은 상호저축은행, 여신전문금융사(카드·캐피탈사), 대부업체 등 제2·3금융권에서도 확산하고 있다. 특히 2·3금융권은 상대적으로 신용도가 낮은 취약 차주들의 급전 창구로 활용되는 만큼 이들의 대출 이자 부담도 더욱 커지는 모습이다.


9개월 만에 오른 카드론 금리…저신용 차주 '빨간불'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7개 전업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의 지난달 말 기준 장기카드대출(카드론) 평균 금리는 전월 대비 0.35%포인트(P) 오른 13.22%로 집계됐다. 카드론 평균 금리가 상승한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9개월 만이다.

카드론은 시중은행 등에서 대출을 받기 어려운 저신용 차주들의 대표적인 급전 창구로 꼽힌다. 카드사들은 그간 금리 인상에도 조정금리를 통해 카드론 금리를 하향 조정해 왔다. 지난해부터 카드론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 포함되고, 금리 인상에 따라 대출 수요가 줄어든 데 따른 고육책이다.


하지만 지난 28일 기준 여전채 AA+등급 3년물 금리가 5.693%로 연초(2.420%) 대비 2배 넘게 상승하는 등 오름세를 나타내면서 대출금리 역시 덩달아 뛰는 모양새다. 카드사 한 관계자는 "절대적인 수치(금리) 자체는 높은 수준이 아니나 금리 상승 폭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빠른 상황"이라면서 "지금까지는 저금리 시절 조달한 자금으로 운용해 왔지만, 앞으론 대출금리 상승이 이어질 수밖에 없는 국면"이라고 전했다.


저축은행에서도 가파른 금리 상승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분위기다. 지난 7월 기준 저축은행 업권의 가계대출 금리는 10.53%다. 한 달 전 9.79%에서 0.74%P 올랐다. 9.22%였던 지난 1월과 비교하면 1.31%P 상승했다. 담보가 없는 신용대출만 떼놓고 보면 14.7%로 직전 달보다 0.16%P 올랐다.

저축은행의 경우 시중은행보다 대출금리 인상이 더 가파를 전망이다. 채권발행 등 저렴하게 돈을 빌려올 수 있는 대형은행과 달리, 저축은행은 자금조달을 고객 예금에 의존하고 있어서다. 수신고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예금금리를 빠르게 올린 저축은행들은 역마진을 막기 위해 대출금리를 더 높일 수밖에 없는 처지다. 시중은행보다 5배가량 비싼 예금보험료율도 높은 대출금리의 이유다.


현실화한 취약 차주 대출절벽

금리 인상에 따른 대출절벽도 현실화하는 분위기다. 지난달 말 기준 7개 전업카드사의 리볼빙(일부결제금액이월약정) 이월 잔액은 전월 대비 2.2% 늘어난 6조8100억원으로 집계됐다. 리볼빙 이월 잔액은 지난해 말 6조원을 돌파한 이래 매월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 리볼빙이란 신용카드 대금 중 일부는 먼저 납부하고 나머지 금액은 다음 달로 넘겨 내도록 하는 금융서비스로, 금리가 법정 최고금리(20%)에 육박하는 만큼 차주들의 부담이 크다. 여전 업계 관계자는 "DSR 규제로 카드론 대출이 막혀있는 상황에서 저신용 차주들 역시 급전 수요가 늘면서 리볼빙이 늘고 있는 측면도 있다"고 전했다.


제도권 금융에서 최후의 보루로 꼽히는 대부업체마저도 고신용·담보 위주 대출에 치중하는 분위기다. 차주들의 리스크가 커지고 있지만, 법정 최고금리가 24%에서 20%로 낮아져 돈을 빌려줄 방법이 없기 때문이다. 지난해 대부업자 대출잔액은 14조6429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늘었지만, 신용대출이 아닌 담보대출이 위주였다.


대부업 대출 공급도 위축되고 있다. 지난해 말 대부업 이용자는 112만명으로 지난해 7월 최고금리가 기존 24%에서 20%로 낮아진 뒤 11만명 줄어들었다. 정책금융이 흡수한 취약계층도 있지만, 대부업계에는 새로 대출을 공급하기 어려워졌다는 분위기가 팽배한다. 산와대부나 조이크레디트대부 등 대형 대부회사들은 이미 대부업 시장에서 철수하는 상황이다.


대부업계에서 밀려난 취약 차주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불법사금융에 손을 댄 것으로 나타났다. 서민금융연구원이 지난해 대부업·불법사금융 이용 경험이 있는 저신용자(6~10등급) 7158명에게 설문한 결과 57.6%가 불법임을 알고도 돈을 빌렸다. 향후 제도권 금융에서 대출 승인이 거절됐을 때 10명 중 1명은 불법사금융이라도 감수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전문가들은 저신용 차주들이 불법사금융으로 내몰리는 상황을 막기 위한 정책적 개입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서지용 상명대 경영학부 교수(한국신용카드학회장)는 "부동산 시장이 경색되고 있고, 카드론이 이에 기여하는 비중도 크지 않은 만큼 저신용 차주를 위해서라도 카드론에 대한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민간 금융사들이 저리 대환대출 상품을 내놓을 수 있도록 인센티브를 추가 부여하는 방안도 고려해봄 직하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김세정 '여신의 아우라' [포토] 박보영 '러블리 미모'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