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원희룡-유승민, '윤석열' 놓고 신경전…"尹 징계 판결 의견은?"

최종수정 2021.10.15 22:25 기사입력 2021.10.15 22:25

댓글쓰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원희룡(왼쪽) 전 제주도지사, 유승민 전 의원이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제공=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와 유승민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유 전 의원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1대 1 맞수토론'에서 원 전 지사를 향해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시절 2개월 정직 징계를 당했는데 그게 정당했다는 판결이 났다. 이 판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질문했다.

원 전 지사는 "기본적으로 사법부의 판결에 대해서 정치인이 이렇다 저렇다 자기가 당사자도 아닌데 이야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원 전 지사는 "특별한 견해를 표명하고 싶지 않다"며 "판결이라는 것은 3심 제도가 있고 대법원 갔다가 파기환송 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놓고 유 전 의원은 "4명 후보 중 한 사람의 문제"라며 "검찰총장의 임기를 보장한 이유가 정치적 중립을 위해서다. 보장된 임기를 다 채우지 않고 중간에 그만 두고 (윤 전 총장이) 대선 출마를 했다. 윤 전 총장이 정치적 목적으로 임기를 그만 두고 대선 출마했다고 생각한다"고 맞받아쳤다.


유 전 의원은 또 원 전 지사에게 "경쟁하고 있는 후보로서 윤 전 총장의 후보 자격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원 전 지사는 "경제전문가는 경제에 관심 없고 법률전문가는 법률에 관심이 없다"며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대답했다.

이와 함께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본인은 2년 동안 털어도 나온 게 아무것도 없는데 수십년 이상 정치한 다른 사람들은 일주일만 털면 다 털린다고 했다"며 "원 전 지사나 저나 진짜 깨끗하게 정치해왔다고 자부하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라고 했다.


이 같은 질문에 원 전 지사는 "털려보지 않아서 모르겠다"며 "털려도 깨끗하다는 자신은 있다"고 강조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