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제마진 드디어 '비상'…정유업계 하반기 실적 '청신호

최종수정 2021.09.26 14:19 기사입력 2021.09.26 14:19

댓글쓰기

정제마진 2주 연속 5.8달러
美 허리케인에 공급 ↓
백신접종 확대로 수요 증가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코로나19 이후 손익분기점(4~5달러)를 밑돌던 정제마진이 비상하고 있다. 전 세계 정유사들이 설비 가동률을 낮춘 가운데 백신 접종률 확대, 세계 경제 회복세와 맞물려 석유 수요가 늘어난 덕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싱가포르 복합 정제마진은 9월 2주 연속 배럴당 5.2달러를 기록했다. 정제마진이 5달러를 넘긴 것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이다.

정제마진이 최근 급반전하며 상승하는 배경은 정유사들이 설비 가동률은 최소로 낮추고, 석유 수요는 점차 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경우 코로나19 이후 정유업계의 설비 가동률은 70% 초반에 머물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백신 접종률이 선진국을 중심으로 빠르게 올라가며, 영국 등 일부 국가는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에 돌입했다. 휘발유, 경유 등 운송유 중심으로 석유 수요가 증가하면서 정제마진도 올라간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정유업계의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다. 에프앤가이드를 보면 SK이노베이션의 3분기 실적 추정치는 46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이 확실시된다. S-OIL 역시 4727억원으로 흑자전환이 예상된다. GS칼텍스와 현대오일뱅크도 마찬가지로 흑자전환은 물론 상반기보다 영업이익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미국 허리케인 발발에 따라 설비 가동률이 더 낮아지면서 공급이 줄었다"며 "반면 백신 접종 확대, 드라이빙 시즌에 따른 수요 증가로 정제마진이 상승해 하반기 실적도 지난해보다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정호연 '과감한 모델 화보' [포토] 설현 '통통 튀는 화보'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몽환적인 분위기'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