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윤석열, 4주 만에 이재명 앞서…홍준표 주춤·이낙연 하락

최종수정 2021.09.20 17:05 기사입력 2021.09.20 17:05

댓글쓰기

국민의힘, 지지 2월 이후 최고치
민주당, 13주 만에 30%선 무너져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8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9.1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8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어시장을 찾아 상인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9.1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주 만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가 TBS 의뢰로 지난 17~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윤 전 총장 지지율은 28.8%, 이 지사는 23.6% 오차 범위 내 접점을 보였다.

이번주 여론 조사에서 윤 전 총장은 전주보다 2.4%포인트 올랐고 이 지사는 4.2%포인트 내렸다. 이 지사는 최근 대장지구 의혹 등으로 야권을 포함해 여당으로부터도 집중 공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윤 전 총장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이 제기됐지만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개입설로 맞불 작전을 펴면서 일정 부분 지지율을 회복한 것으로 풀이된다.


6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전주 대비 1.0%포인트 내린 15.4%로 3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포인트 하락한 13.7%로 4위였다.


제공=한국사회여론연구소

제공=한국사회여론연구소

썝蹂몃낫湲 븘씠肄


다음으로는 유승민 전 의원(2.9%),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4%), 심상정 정의당 의원(2.1%), 최재형 전 감사원장(1.6%) 순이었다.

범보수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홍 의원이 30.0%를 기록, 윤 전 총장(29.5%)과 초박빙의 접전을 벌이며 오차범위 내에서 윤 전 총장을 2주 연속 앞섰다. 이어 유 전 의원(9.8%), 안 대표(4.1%),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2.8%) 순이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9.1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9.1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2.9%포인트 상승한 39.0%의 지지를 받아 해당 조사가 시작된 지난 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면 민주당은 4.3%포인트 하락한 29.4%로 13주 만에 처음으로 30%선이 무너졌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