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원희룡 "당에서 땅따먹기…해괴한 짓" 尹·崔 인사영입에 직격

최종수정 2021.08.04 20:06 기사입력 2021.08.04 20:06

댓글쓰기

원희룡 "정치선배로서 아연할 따름…국민의힘 접수가 목표인가"

원희룡 제주지사.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경쟁자인 윤석열·최재형 후보의 잇따른 당내 인사 영입 발표를 두고 "당에서 줄세우기 할 시간에 국민에게 다가갈 정책과 비전을 내놓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원 후보는 4일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치입문생 윤석열, 최재형 정치를 어떻게 배웠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정치입문생인 분들이 외부인사 영입 경쟁을 해도 부족할 판에 당에서 땅따먹기 경쟁 하는 걸 지켜보자니 정치선배로서 아연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간 많은 선거를 겪어봤지만 매일같이 당내 인물 누구누구 영입했다고 발표하는 '해괴한 짓'은 처음 본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앞서 이날(4일) 오전 윤석열 캠프는 같은 당 이철규·윤한홍 의원을 각각 캠프 조직본부장과 종합상황실 총괄부실장으로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정용기·주광덕 전 의원도 윤석열 캠프에 합류하면서 국민의힘 현직 의원 4명이 직책을 맡게 되었다.


최재형 캠프는 박대출·조해진 의원 등이 대선 전략 및 기획, 정책 등의 업무를 맡고 있다. 이어 김미애 의원 등 PK(부산·경남) 지역구 의원 지지세도 규합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두고 원 후보는 "정권교체를 위해선 국민의힘을 넘어 외연을 확장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대선 승리가 아니라 국민의힘 접수가 목표인 것처럼 행동해서 되겠느냐"고 덧붙였다.


나예은 인턴기자 nye87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