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높이뛰기 우상혁, 한국 육상에 희망 쏘아 올려(종합)

최종수정 2021.08.01 22:09 기사입력 2021.08.01 22:03

댓글쓰기

결선에서 한국신기록 2m35 넘어 4위
한국 올림픽 육상 트랙&필드 사상 최고 순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한국 육상에 희망을 쏘아 올렸다. 남자 높이뛰기 한국기록은 물론 한국 육상 트랙&필드 올림픽 최고 순위 기록마저 바꿔놓았다.


우상혁은 1일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35를 넘어 4위를 했다. 자신의 개인 최고 기록인 2m33을 넘어 1997년 이진택이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 세운 2m34까지 경신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우상혁은 시작부터 쾌조의 컨디션을 보였다. 2m19와 2m24, 2m27, 2m30을 모두 1차 시기에 넘었다. 올림픽 전까지 그의 개인 최고 기록은 2m31. 우상혁은 이보다 2㎝ 높은 2m33을 두 번의 시도 끝에 성공했다. 이어 2m35를 1차 시기 만에 넘으며 한국 육상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우상혁은 바로 2m37로 바를 올렸으나 1차 시기에 실패했다. 그는 경쟁 선수 세 명이 2m37를 넘자 2m39로 목표를 높였다. 그러나 2, 3차 시기에서 모두 바를 건드려 4위로 경기를 마쳤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메달 수확에는 실패했으나 우상혁은 충분한 성과를 거뒀다. 그는 지난달 30일 예선에서 2m28을 뛰어 9위로 결선에 올랐다. 한국 육상 트랙&필드 선수가 올림픽 결선에 오르기는 1996년 높이뛰기 이진택 뒤 25년 만이었다. 우상혁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한국 육상에 새 역사까지 썼다. 한국 올림픽 육상 트랙&필드 사상 최고 순위에 올랐다. 종전 최고 성적은 1984년 로스앤젤레스올림픽 남자 멀리뛰기 김종일과 1988년 서울올림픽 여자 높이뛰기 김희선,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높이뛰기 이진택의 8위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