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힐튼, 中신장 호텔 프로젝트 참여 계획에 美 정치권 반발

최종수정 2021.07.30 15:10 기사입력 2021.07.30 15: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글로벌 호텔체인 힐튼이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추진 중인 호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미국 여야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이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29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민주·공화 양당의 초당적 협력체인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는 힐튼 월드와이드가 중국 당국이 지난 2018년 이슬람 사원을 철거한 부지에 추진되는 호텔 건설 프로젝트에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CECC 소속 민주당 제프 머클리 상원의원과 짐 맥거번 하원의원은 전날 힐튼 월드와이드 대표에게 서한을 보내 신장 호탄 현에 추진 중인 햄프턴 바이 힐튼 호텔 건설에 우려를 나타냈다.


두 의원은 서한에서 "이 부지는 중국 정부가 신장 자치구에서 위구르 종교 문화 유적지를 광범위하게 파괴하고 위구르인의 종교 문화 관습을 근절하기 위해 공식적인 노력을 했던 지역"이라고 지적했다.


이 서한에는 두 의원 외에도 중국 인권 문제를 줄기차게 비판해 오던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 상원 의원과 짐 스미스 하원의원도 서명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위구르 지역의 종교 문화 유적지 파괴는 미국 정부가 신장에서 이슬람교도들을 대상으로 '제노사이드'(집단학살)와 반인륜 범죄가 행해지고 있다고 판단하는 데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힐튼의 이름이 신장 지역에서 사는 수백만 위구르인의 문화적 억압과 말소를 영구화하고 촉진하는 데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미국 최대 무슬림 지지 단체인 미국 이슬람 관계협의회(CAIR)는 이번 주 지난 6월 영국 데일리 텔레그래프가 공개한 호텔 건설 계획에 대한 세부 사항을 힐튼 주주들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호텔 프로젝트는 중국 부동산 개발회사인 환펑 호텔 매니지먼트가 해당 부지를 공매로 매입한 이후 착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환펑 호텔 매니지먼트 측은 "모든 현지 법과 규정, 그리고 힐튼 브랜드 개발 기준을 완전히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CECC 조사에 따르면 신장 당국은 최근 몇 년간 약 1만6000개에 달하는 모스크와 신사, 공동묘지 등 신장 지역 종교 유적지의 절반 이상을 철거하거나 훼손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그리와 23살차 김구라, 재혼 1년 만에 늦둥이 아빠 됐다…MC...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