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수현 "남북관계 '징검다리' 놓아가며 개선할 것…정상회담도 그중 하나"

최종수정 2021.07.28 09:26 기사입력 2021.07.28 08: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박수현 청와대 소통수석이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 "건널 수 있는 징검다리를 놓아가며 개선할 것"이라며 남북정상회담 역시 그 징검다리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28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남북관계 개선은) 실현 가능한, 건널 수 있는 징검다리를 놓아가며 양국간 생길 수 있는 암초를 극복하며 가는 길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렇게 되면 좋겠지만, 가장 낮은 단계인 통신선복원 단계"라며 "앞으로 냇물을 건너가다 보면 징검다리도 필요해서 놓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징검다리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이벤트나 시도 등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박 수석은 "징검다리라는 것은 양 정상 핫라인이 될 수도 있고, 남북정상회담이라는 것도 하나의 징검다리"라며 "최종 목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도달이고 비핵화 아니겠나"고 말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남북 화상회의 시스템 역시 하나의 징검다리라고 강조했다.


관계 복원의 매개로 방역협조나 민생지원 등이 언급되고 있는 데 대해서는 "앞으로 협의해 나갈 문제"라면서 "남북간에 코로나문제가 현안은 틀림없다"고 답했다.

통신선 복구의 결정적 계기로는 "친서를 주고받게 된 시작이 결정적이었다"며 "지난 4월은 판문점 정상회담 3주년을 맞는 달로, 북한이나 저희나 오래 단절된 채로 가는것은 서로에게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수 경남지사의 재수감과 관련해 야권이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밝힐 입장이 없다"고 답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