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홍콩 행정장관, "빈과일보 임원 체포는 언론자유 문제와 무관"

최종수정 2021.06.22 14:13 기사입력 2021.06.22 14:13

댓글쓰기

홍콩, 반중성향 매체 빈과일보 임원 체포·자산 동결
언론 자유 침해 비판에 람 행정장관 "정당한 법 집행" 항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수환 기자] 홍콩의 수장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최근 반중 성향 매체 빈과일보의 폐간 논란에 대해 언론의 자유 문제와 무관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22일 람 행정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빈과일보에 대해 진행하고 있는 수사는 해당 매체의 언론 보도 성향과 무관하다는 취지로 말했다.

람 행정장관은 "홍콩의 국가안보법은 철저하게 적용돼야 한다"며 "단지 수사 대상이 언론사라는 이유로 언론의 자유 침해 문제로 끌고 가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빈과일보 임원의 체포가 언론 활동과 무관하게 해당 인물들이 국가안보법을 위반했기 때문인 것이라고 재차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당국이 주장하는 '정당한' 언론 활동이 무엇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람 행정장관은 "이 질문은 기자 본인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언론인이라면 자신의 활동이 법을 위반하는지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홍콩 경찰은 지난해 발효된 홍콩 국가안보법에 따라 빈과일보의 고위급 임원 5명을 체포했다. 또 이번 주에는 당국의 빈과일보 자산동결 조치로 인해 매체 발행이 일시 중단됐다.


이 같은 조치에 미국 정부와 세계 각국의 인권 단체들은 홍콩의 언론 자유를 침해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김수환 기자 ksh205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