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쿠데타 주역 미얀마 총사령관, 러시아 방문

최종수정 2021.06.21 10:26 기사입력 2021.06.21 10:26

댓글쓰기

유엔총회 '무기금수' 결의 직후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미얀마 쿠데타 주역인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이 러시아를 전격 방문한 것으로 알려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주요 외신은 20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의 방송 매체를 인용해 "흘라잉 총사령관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국제안보 콘퍼런스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했다"고 보도했다.

흘라잉 총사령관이 쿠데타 이후 해외에 방문한 것은 지난 4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방문은 유엔총회가 미얀마에 대한 '무기 금수' 결의안을 채택한 직후에 이뤄진 것이어서 특히 주목된다. 러시아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미얀마의 무기 공급원이다.


유엔총회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를 규탄하면서 무기 유입을 차단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에 미얀마 외교부는 다음날 성명을 통해 "주권을 침해하고 내정에 간섭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수용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