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논란 휩싸인 인천 '오줌싸개 동상'…"노상방뇨 불쾌" vs "예술로 봐야"

최종수정 2021.06.18 16:41 기사입력 2021.06.18 16:41

댓글쓰기

지난 2011년 설치된 '갯벌 오줌싸개' 조형물
"불쾌하다" 일부 시민들 불만…철거 민원 접수되기도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 설치된 '갯벌 오줌싸개' 동상 / 사진=연합뉴스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 설치된 '갯벌 오줌싸개' 동상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인천 한 공원에 설치된 '오줌싸개 동상'을 두고 적정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일부 시민들이 공공 미술품으로는 부적절하다는 비판을 쏟아내면서다. 다만 일각에서는 예술 작품에 지나치게 엄격한 도덕적 잣대를 들이대서는 안 된다는 주장도 나온다.


18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최근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는 인천 송도국제도시 센트럴 파크에 설치된 공공미술품을 철거해달라는 민원이 2건 접수됐다.

이 동상은 지난 2011년 공원에 설치된 '갯벌 오줌싸개'라는 조형물이다. 바지를 벗은 소년 3명이 강가를 향해 소변을 누는 모습이 분수 형태로 표현됐다.


조형물을 제작한 김영걸 작가는 과거 송도 일대 갯벌에서 조개를 잡으러 돌아다니던 아이들이 화장실에 갈 수 없어, 갯벌 한가운데에서 오줌싸기 시합을 하며 놀았던 추억을 되살리는 취지로 이 작품을 만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부 시민들은 이 동상에 불만을 제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들이 방문하는 공원에 설치된 공공 예술품으로써는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지적이다.

한 민원인은 "바지를 벗고 성기를 드러낸 모습이 불쾌하다"며 "남자아이가 소변보는 동상이 공원에 왜 필요한가"라고 철거를 요청한 상태다.


온라인상에서도 불만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송도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올댓송도'에 쓴 글에서 "초등학생인 아들이 언젠가부터 이 동상을 부끄러워하고, 데이트하던 연인들도 상세한 모습에 놀란다"며 "동상이 세워진 10년 전과 달리 지금 (사회적 분위기로는) 동상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상방뇨를 묘사한 시대의 향수는 인천의 역사와 상관도 없어 보이고 센트럴 파크가 가진 이미지와 어울리지 않는다"며 "다른 상징성 있는 예술 작품으로 바뀌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예술품인 이상 관대한 시선으로 바라봐야 한다는 반박도 나온다. 한 누리꾼은 "예술로서 바라보면 문제가 될 것은 없지 않나"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예술은 예술일 뿐인데 지나치게 엄격한 윤리적 잣대를 들이대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공공 조형물을 두고 선정성 논란이 불거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2017년 9월 서울광장에 소변을 보는 아동을 형상화한 음수대가 설치됐다가, 논란이 커지자 철거된 바 있다.


같은해 10월에는 경북 영주시에서 풍기인삼축제 행사를 진행하면서, 남성의 특정 신체 부위를 형상화한 대형 조형물을 설치해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조형물 상체 부분에는 '인삼의 힘'이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부착되기도 했다.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조형물의 신체 부위는 철거됐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