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송영길 만난 이준석…"억까 말자" 공감대

최종수정 2021.06.17 18:11 기사입력 2021.06.17 18:11

댓글쓰기

화기애애한 분위기 연출
이준석 "내용 밝히기 어렵지만 협치 성과물 가져갈 수 있을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이 대표는 "여야 간 협치 모델을 구축하는 데 서로 노력했으면 좋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인사차 민주당 대표실을 찾았다. 이 대표는 "각자 소신 있는 의견을 냈다고 평가받는 두 대표가 선출되면서 양당 간 교류가 다른 형태로 진행될 것이라는 국민들의 기대가 많을 것"이라며 "야당이다 보니 여당을 지적할 수밖에 없지만, 국가적 위기 앞에서 억까(억지로 까다)하면 국민들의 냉정한 평가가 뒤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양당 대표의 대화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 대표는 "식사 한 번 모시고 송 대표의 정치 경험과 경륜을 배우는 기회를 만들려고 하는 데 응해주시겠냐"고 제안했다. 송 대표도 가톨릭 세례명이 둘 다 안드레아인 점, 백신을 접종한 점 등을 언급하며 "함께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송 대표는 "이 대표가 당선돼서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광주에 가서 5·18 관련한 말씀이나 대구에 가서 본인을 정치에 입문시켜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할 수밖에 없었던 이야기를 정리하는 것을 보면서 많은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예방을 마친 뒤 "송 대표가 좋은 정책 제안 주셨고 공감하는 부분도 있다"면서 "아직 내용을 밝히기 어렵지만, 협치 성과물도 가져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과의 합당 논의를 위한 실무논의를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맡고, 오신환 전 의원과 이재영 전 의원이 맡았다"고 공개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이 추가 당협위원장을 발표한 것은 합당 논의에 부정적인 시그널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사전에 든 바 없다", "요즘 국민의당에서 새로운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