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동걸 회장 "쌍용차 지원 현 단계선 못해…인수자·사업계획 나와야 가능"(상보)

최종수정 2021.06.14 17:10 기사입력 2021.06.14 17:10

댓글쓰기

"자구안 만으로는 쌍용차 경영정상화에 대한 판단 못해"

이동걸 회장 "쌍용차 지원 현 단계선 못해…인수자·사업계획 나와야 가능"(상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기업 회생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 노사가 2년 무급휴직 등을 골자로 하는 자구안에 최종 합의한 가운데 KDB산업은행은 이것 만으로는 쌍용차에 대한 자금지원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14일 기자 브리핑에서 "쌍용차가 경영능력을 갖춘 투자자를 유치하고 지속가능한 사업계획을 제시해야 금융지원이 가능하다"는 기존 원칙을 고수하며 "이번 자구안이 고정비 절감 효과는 있지만 자구안 만으로는 쌍용차 경영정상화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없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산은의 (자금지원)입장을 밝힐게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쌍용차에 대한 지속가능한 사업계획이 없으면 누구도 쌍용차를 살릴 수 없는데, 누구도 살릴 수없는 기업에 지원하기는 쉽지않다"며 "쌍용차 노사의 노력이 충분한지에 대해서는 곰곰히 생각해봐야한다. 2년 무급휴직 등 노사가 애쓴 것은 이해하지만 진일보했다는 정도밖에 말 못한다"고 평했다.


아울러 "쌍용차 노사가 만든 자구안은 회생계획안에 포함돼 잠재 인수 후보자가 평가할 것"이라며 "쌍용차 노사는 산은과 정부 관점이 아니라 투자자를 어떻게 설득한 것인가 하는 관점에서 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쌍용차의 새 주인이 될 후보에 대해선 "책임있고 능력있는 주체가 M&A에 참여해 지속가능한 사업계획이 제출될 수 있기를 강력히 희망한다"며 "다만 현재 진정성 있는 인수후보자는 매우 귀한 상황이다.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