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화시스템, '군집 수색 자율무인 잠수정' 개발 착수

최종수정 2021.06.14 09:01 기사입력 2021.06.14 0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한화시스템이 군집 수색 자율무인 잠수정 개발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한화시스템은 해양 무인체계 구축의 기술력을 한 단계 높이는 이번 개발을 통해 해양 인명 구조 골든타임 사수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한국로봇융합연구원(KIRO),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한국해양대 등 산학연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에 참여해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KIMST) 주관 '군집 수색 자율무인잠수정 및 운용시스템 개발' 사업에 착수했다. 250억원 규모의 이번 사업은 2025년까지 군집 수색 자율무인잠수정 및 운용시스템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 해양 및 조난 사고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악천후·악시계로 수색조의 조기 투입이 불가능하거나 정확한 사고 위치 파악이 어려운 경우, 강한 조류로 인해 잠수사의 안전이 위협 받는 경우에는 신속한 수색 및 인명 구조가 어려워진다. 이 때문에 열악한 해양 환경 속에서도 즉시 투입할 수 있고 신속·정확한 수중 탐색이 가능한 해양 무인 체계 구축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한화시스템 합성개구소나(SAS) 자율무인잠수정(AUV). 고해상도 합성개구소나 및 자기센서가 추가 탑재됐으며 표적 식별 능력이 우수해 정밀한 해저 이미지 획득이 가능하다./사진제공=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 합성개구소나(SAS) 자율무인잠수정(AUV). 고해상도 합성개구소나 및 자기센서가 추가 탑재됐으며 표적 식별 능력이 우수해 정밀한 해저 이미지 획득이 가능하다./사진제공=한화시스템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번 사업의 핵심은 자율무인잠수정에 군집 제어, 정밀 탐색, 실시간 통제 기술을 적용해 수색 능력을 강화, 인명 구조 골든타임을 사수하는데 있다.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다수의 해양무인체계를 동시 운용할 수 있는 군집 해양무인체계 운용 기술, 정확한 수중탐색을 가능하게 하는 수중센서 및 영상처리 기술, 실시간으로 현장 상황을 확인 할 수 있는 수중·수상 협업 및 실시간 통합관제 기술 등 확보가 관건이다.


한화시스템 은 이번 사업에서 자율무인잠수정(AUV)의 군집항법·군집제어 알고리즘, 광역·정밀탐색이 가능한 소나(음파탐지기) 등을 개발한다. 다양한 임무 수행이 가능한 12m급 무인수상정(USV)과 연계해 운용통제소와 자율무인잠수정간 수상·수중 영상 실시간 전송, 무인수상정 및 무인잠수정을 제어할 수 있는 통합 관제 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다. 특히 다수의 무인 잠수정 개발 경험으로 획득한 항법 오차 모델을 적용해 실제와 예상 이동경로의 위치 오차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줄여 정밀하고 신속한 수중 탐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은 무기 체계 개발 사업으로 확보한 풍부한 실환경 검증 경험을 바탕으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변화하는 해양 환경에 즉각적으로 대응 할 수 있는 해양무인체계를 개발해 효과적인 수색 구조 체계를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약 사 먹었다" 박군 "장윤정, 고기 사주고 용돈까지 줘…탈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