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인도변이 집단감염' 확진 공무원, 동선 허위 진술…무더기 감염 유발

최종수정 2021.06.14 11:23 기사입력 2021.06.13 17:41

댓글쓰기

13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날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52명 증가한 14만7874명으로 나타났다. /문호남 기자 munonam@

13일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이날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52명 증가한 14만7874명으로 나타났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코로나19의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하여 확진 판정을 받았던 공무원이 방역 당국에 동선을 숨겼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인천시는 오늘(1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공무원 A씨가 지난달 25일 자신의 동선을 숨기는 등 허위로 진술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씨는 현재 인천 남동구를 중심으로 발생한 집단 감염 사례 중에서도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인 '델타 감염' 확진자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이틀 전인 지난달 23일 지인을 만났으나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를 밝히지 않았다. 당시 A씨는 자녀가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 격리 중인 상황에서 해당 지인을 만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에 따라 A씨가 만났던 지인의 가족 및 직장 동료 등을 통한 추가적인 감염 사례가 총 18건 더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감염 사례와 관련한 누적 확진자는 현재 총 58명으로 집계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A씨의 확진 사례는 인도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된 것이었으므로 사안이 매우 중대했다"며 "공적 영역에 일하는 사람이 허위로 진술을 했다는 점에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A씨의 허위 진술로 2주에 달하는 기간 동안 방역에 사각지대가 발생했다. 남동구 측에서도 필요한 조치를 철저히 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