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곡물 가격 오름세…라면값 인상 수혜 누릴까

최종수정 2021.05.30 22:35 기사입력 2021.05.30 22: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뤄진 곡물 가격 급등에 1분기 실적 부진을 겪은 라면주가 판매가격 인상으로 주가 상승 모멘텀을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밖으로 나가려는 사람들이 늘면서 라면 수요도 지난해 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가격 인상이 현실화될 경우 수익성 확보에 따른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뚜기 는 전일 올해 종가 기준 고점 대비 6% 하락한 54만2000원을 기록했다. 삼양식품 도 10% 줄어든 9만원으로 장을 끝냈고 농심 은 0.1% 하락했다. 1분기 팜유, 밀 등 원재료 투입 단가가 상승 영향을 받아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영향이 컸다.

곡물 가격이 생산국들의 기상 이변 영향으로 상승세가 꺼지지 않은 만큼 2분기 이후에도 라면 업체의 부진한 실적이 전망된다. 라면 원재료 중 가장 비중이 큰 팜유의 경우 최근 13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팜유의 선물 가격 추이를 보면 올해 들어서만 20% 넘게 급등했다. 밀 가격도 지난달 8년 만에 최고치로 올라선 상황이다. 이미 증권가에선 2분기 농심 은 영업이익으로 209억원을 기록해 1년 전보다 50% 감소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오뚜기 삼양식품 은 각각 7%, 32% 축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러한 상황에 시장에선 수익성 확보를 위해 라면 단가 인상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정섭 신영증권 연구원은 "업체별로 원자재 소싱처 다변화, 프로모션 축소 통한 비용 통제, 신제품 출시 통한 수익성 방어 등을 내세우고 있지만 수익성 악화를 막기 위해선 라면 가격 인상을 단행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국내 식품업체별로 2~3개월 가량의 원재료 재고를 보유 중인데 시차를 고려하면 2분기부터 원자재 투입단가 상승 부담을 떠안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농심 삼양식품 은 2016년과 2017년부터, 오뚜기 는 민생안정을 이유로 2008년부터 가격을 올리지 않고 있어 가격 인상 시점이 도래했다는 평도 나오고 있다.


조미진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라면은 국내 시장 자체의 성장률이 정체됐기 때문에 다른 음식료 품목 대비 가격 인상에 따른 주가 상승 모멘텀이 더 강하게 나타날 수 있다"며 "원재료 상승에 따른 실적 부진 우려는 주가에 선반영 됐기 때문에 가격 인상에 따른 주가 반등 기회를 노려볼 만 하다"고 조언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