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60대 가장 목숨 앗아간 중고차 사기 뿌리 뽑아달라" 靑 청원 등장

최종수정 2021.05.18 09:39 기사입력 2021.05.18 08:11

댓글쓰기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중고차 사기 근절 촉구 청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중고차 사기 근절 촉구 청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최근 중고차 허위매물·강매 피해를 입고 극단적 선택을 한 60대 남성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중고차 사기를 근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지난 13일 '60대 피해자의 목숨을 앗아간 허위매물을 근절시켜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허위매물 딜러들은 피해자의 핸드폰과 면허증을 빼앗고 200만원짜리 차량을 700만원에 강매했다"며 "충북도 경찰이 지난 11일 일당을 붙잡았다고 하지만, 완전히 뿌리 뽑지 않는 이상 제2의, 제3의 피해자는 계속 생길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중고차 사기가 근절될 수 있도록 관련 법을 강화해 달라"고 덧붙였다.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중고차 사기 근절 촉구 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중고차 사기 근절 촉구 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충북경찰청은 지난 2월 인천에서 중고차를 구매한 뒤 숨진 60대 피해자의 휴대전화에서 '중고차 자동차 매매집단에 속아 자동차를 강매당했다'는 유서를 발견하고 2월간 집중 수사를 벌였다. 이후 사기 등 혐의로 A(24)씨 등 4명을 구속하고 일당 22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팀장, 텔레마케터, 출동조, 허위 딜러 등 조직적으로 역할을 나눠 움직인 A씨 등은 온라인 시세보다 저렴한 허위매물을 올려 피해자인 60대 B씨를 유인한 뒤 온라인에 올린 차량에 비해 성능이 한참 떨어지는 차량을 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강제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다른 차량을 구매할 돈이 없다는 B씨를 8시간가량 차량에 가두고 강제로 대출까지 받게 해 무작정 계약서를 작성하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는 유서에서 '백 번도 넘게 계약서에 사인을 하느라 손가락에 쥐가 날 정도였다'고 남기기도 했다.


경찰은 A씨 등이 이러한 수법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피해자 50여명으로부터 6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