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 부대 사진 아닌데…" 국방부, 이번엔 '부실급식' 거짓해명 논란 [양낙규의 Defence Club]

최종수정 2021.05.17 19:11 기사입력 2021.05.17 18:58

댓글쓰기

"우리 부대 사진 아닌데…" 국방부, 이번엔 '부실급식' 거짓해명 논란 [양낙규의 Defence Clu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국방부의 부실급식 제보대응 과정이 거짓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계룡대 예하 부대에 부실급식에 대응하기 위해 국방부가 공개한 도시락 사진이 해당 부대의 사진이 아니라는 것이다.


17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따르면 계룡대 예하 부대에서 지난 14일 조식 때 ‘쌀밥과 볶음김치, 건더기가 없는 오징어 국’ 등 부실급식이 제공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국방부 전력자원관리실은 16일 ‘국방부에서 알려드립니다’ 제목의 입장과 함께 국방부 직할부대인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관리하는 대대 소속 격리 장병들에게 제공된 급식 사진 3장을 게시했다.


또 입장문을 통해 "현재까지 확인된 바로는 계룡대 근무지원단이 직접 관리하는 7개 부대 중 3개 대대(관리대대, 수송대대, 군사경찰대대)에 총 8명의 격리장병들이 있다"며 "이들에게 제공된 도시락은 배식하기 전 간부들이 검수를 위해 아래와 같이 촬영된 사진을 확인 결과 모든 메뉴가 정상적으로 제공되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가 올린 도시락 사진 속에도 쌀밥 외에 김치와 계란을 포함한 반찬 세 가지가 담겨 있고, 250㎖ 우유와 별도 용기에 국이 지급됐다.

하지만 17일 페이스북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또 다시 글이 게재됐다. 게시물은 "현재 00대대에는 13일에 복귀한 인원만 27명이고 국방부에서 밝힌 사진에는 배추김치가 있지만 제보자가 받은 반찬은 볶음김치"라고 주장했다. 또 "해당부대 식단메뉴와 일치하지 않은 사진을 가지고 해명하는 것은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제보자를 색출하기 위해 생활관을 돌아다닌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국방부 관계자는 "현재 추가로 계룡대 근무지원단 직할부대가 아닌 육해공군의 다른 부대를 대상으로 급식을 확인 중"이라며 "확인결과에 따라 필요하면 부실급식에 대한 책임도 물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국방부가 공개한 사진이 아무리 ‘정상’ 식단이라도 일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대응 방식으로 오히려 불필요한 공분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온다.


국방부가 입장을 올리자 ‘이게 지금 정상 도시락인 것인가’, ‘정상 메뉴도 제대로 된 것 같지 않다’, ‘검수한 사진이 저렇다면 더 문제’ 등 하루가 채 안 돼 400여 개의 누리꾼 댓글이 잇따랐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