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들개들의 습격"…김해서 양계장 닭 1000여 마리 폐사

최종수정 2021.05.17 17:26 기사입력 2021.05.17 17:17

댓글쓰기

유기견 무리가 양계장을 습격해 닭 수십 마리가 죽거나 날개 주변이 심각하게 훼손된 채 누워있다. 사진=김호대 경남도의원 페이스북 캡처

유기견 무리가 양계장을 습격해 닭 수십 마리가 죽거나 날개 주변이 심각하게 훼손된 채 누워있다. 사진=김호대 경남도의원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경남 김해에서 유기견 무리가 양계장을 습격해 닭 1000여 마리가 폐사하는 일이 발생했다.


17일 김해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전 김해 한림면의 한 양계장에서 닭 800여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앞서 이 양계장은 지난 8일에도 닭 250여 마리가 폐사하는 등 같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두 차례의 습격으로 이 농장에서는 총 1만1000 마리의 닭 중 1050여 마리가 폐사해 2000만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는 현장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기견 5~6 마리가 무리를 지어 양계장 일대에 출몰하는 것을 인근 주민들이 목격했지만 정확한 견종과 습격 시간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양계장 관계자가 상처를 입은 닭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김호대 경남도의원 페이스북 캡처

양계장 관계자가 상처를 입은 닭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김호대 경남도의원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당 지역구 김호대 경남도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개(犬) 쓰나미 피해 현장을 다녀왔다"며 "들개들이 닭장을 습격했다는 민원에 현장을 방문하니 800여 마리 닭들이 죽었다"고 소식을 전했다.

김 도의원은 "축사를 외부로부터 안전하게 해야 하지만, 개들이 떼를 지어 다니니 특단의 조처가 필요하다"며 "개를 키우는 분들의 이후 관리가 중요하다. 제발 함부로 개를 방치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김해시는 "들개가 사람을 위협하는 경우는 종종 있었으나 집단으로 양계장을 습격한 사례는 거의 없다"며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