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이트진로, ‘테라’ 미국·홍콩·싱가포르 수출길 오른다

최종수정 2021.05.12 09:32 기사입력 2021.05.12 08:47

댓글쓰기

하이트진로, ‘테라’ 미국·홍콩·싱가포르 수출길 오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하이트진로의 테라가 첫 수출길에 올랐다.


하이트진로는 출시 3년차를 맞아 미국, 홍콩, 싱가포르 등 3개국에 테라 첫 수출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초도 물량은 120만병(330㎖ 기준) 규모로 한국 술에 대한 인지도가 높고 수출 요구가 많은 이들 전략 국가에 판매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2019년 테라 출시 이후, 해외 수요가 지속적으로 있었지만 국내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세로 인해 국내 공급을 맞추는데 집중해왔다. 이번 테라 수출을 통해 전략 국가 3개국을 중심으로 공략해 글로벌 주류 시장에서 한국 맥주에 대한 관심을 환기 시키고 소비자를 만족시킨다는 계획이다. 다만 안정적인 국내 공급을 위해 연간 한정된 물량만을 수출한다.


하이트진로는 이달 중 홍콩에서 가장 먼저 판매를 시작한다. 다음 달 중순 이후 미국, 싱가포르 순으로 현지 판매 예정이다. 출시 요구가 높았던 교민 시장에 우선적으로 공급한 뒤, 현지인들이 자주 찾는 한식당 등 판매처를 점차 확대해갈 방침이다. 또 소주세계화를 진행해온 현지 소주 거래처들과의 협업을 통해 테라의 브랜드 인지도를 쌓아갈 계획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 상무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테라 수출 요구가 지속적으로 있었던 만큼, 3개 전략국을 중심으로 해외 소비자들을 공략할 것”이라며 “국내에서 인정받은 청정라거-테라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맥주의 위상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테라는 출시 초부터 역대 가장 빠른 판매 속도를 기록하며 출시 불과 2년 만에 누적판매 16억 5000만병을 돌파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