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켓컬리,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 도입

최종수정 2021.05.11 13:00 기사입력 2021.05.11 13:00

댓글쓰기

마켓컬리,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

마켓컬리,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재사용 가능한 친환경 포장재 11일부터 선보여
보냉력, 안정성, 위생 우선 고려…화이트 등급 이상 베타 서비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마켓컬리는 11일부터 재사용 포장재 '컬리 퍼플 박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마켓컬리는 컬리 퍼플 박스 도입이 2019년 배송 포장재를 재활용이 가능하고 환경부담이 적은 종이로 변경한 '올페이퍼 챌린지'를 확장한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냉장, 냉동 식품 신선도를 유지하는 보냉력,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안정적 소재, 휴대와 보관이 용이한 편의성 등을 고려해 이번 재사용 포장재를 선보인다는 설명이다.

컬리 퍼플 박스는 가로 45cm, 세로 30cm, 높이 35cm에 약 47ℓ 용량을 담을 수 있다. 내부에는 공간을 구분하는 디바이더가 있어 냉장, 냉동 제품을 나눠 담을 수 있도록 했다. 상온 28도 기준으로 냉장 제품은 약 12시간 동안 10도를 유지할 수 있고 냉동 제품은 약 11시간 동안 마이너스(-)18도를 유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박스 외부는 내구성과 오염 방지에 강한 나일론 소재에 방수 코팅을 적용했다. 내부는 제품 신선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는 토이론 소재를 사용했다. 무게는 135g이다. 쉽게 펴고 접을 수 있는 접이식 구조로 휴대, 보관이 용이하며 나들이, 캠핑 등 외부활동 시에도 활용할 수 있다. 컬리 퍼플 박스는 5월11일부터 마켓컬리에서 구매할 수 있다.


마켓컬리는 주문 배송지가 샛별배송 지역이면서 화이트 등급 이상 고객을 대상으로 컬리 퍼플 박스 베타 서비스를 운영한다. 향후 서비스 고도화 등을 거쳐 대상 고객 등급을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배송은 고객이 샛별배송 주문 후 문 앞에 컬리 퍼플 박스를 놓아두면 배송매니저가 주문한 냉장, 냉동 상품을 컬리 퍼플 박스에 담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상온 제품은 종이 포장재에 별도로 담아 배송한다.

컬리 퍼플 박스가 아니더라도 재사용 포장재 배송을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이 이미 가지고 있는 개인 보냉 박스가 있다면 별도 신청을 통해 컬리 퍼플 박스와 동일한 방식으로 배송을 받을 수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