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오일뱅크-남동발전, 7조원 수소발전 시장서 '맞손'

최종수정 2021.05.10 12:20 기사입력 2021.05.10 12:20

댓글쓰기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협력 양해각서 체결
현대오일뱅크 수소 생산, 남동발전 발전 기술 제공…합작 법인서 전력 생산

송명준 현대오일뱅크 경영지원본부장(왼쪽), 배영진 한국남동발전 신사업본부장이 10일 서울 중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동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송명준 현대오일뱅크 경영지원본부장(왼쪽), 배영진 한국남동발전 신사업본부장이 10일 서울 중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동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정유 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가 수소발전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한국남동발전과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동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두 회사는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 공동 추진을 검토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수소를 생산해 공급하고, 남동발전은 그동안 쌓아온 연료전지 발전소 운영 노하우를 제공함으로써 합작 발전 법인에서 전기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합작 법인에서 생산하는 전기는 '수소발전 의무화 제도'에 따라 선정되는 의무 구매자에게 공급, 판매할 예정이다.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공급 의무화 제도를 통해 내년부터는 수소발전 의무 화제도를 분리 운영할 계획인 만큼 향후 커질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목표다. 정부 계획에 따르면 2040년까지 국내 수소연료전지 발전량은 현재 650MW의 약 12배 수준인 8GW로 늘어나며 연간 시장 규모는 약 7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원유 정제 부산물과 천연가스 등을 원료로 연간 10만t의 수소를 생산해 운송 및 발전 연료로 공급하고 그 과정에서 생성되는 탄소를 건축자재, 드라이아이스, 비료 등으로 자원화하는 지속가능한 블루수소 생태계 구축을 준비하고 있다. 남동발전은 2006년 국내 발전사 중 최초로 연료전지 발전을 도입했고 태양광, 풍력,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정유 공장 운영으로 축적한 현대오일뱅크의 수소 제조 역량과 남동발전이 가지고 있는 친환경 발전 기술을 접목해 효율성과 가격 경쟁력을 동시에 높이는 시너지 효과를 양사는 기대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양사는 이번 MOU를 시작으로 앞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 협력을 모색할 계획"이라며 "정유사업 뿐만 아니라 향후 확대될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선도적인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3월 육상과 해상에서 수소의 생산에서부터 운송, 저장, 활용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구축한다는 그룹의 수소 사업 비전인 '수소 드림(Dream) 2030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