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최대 송유관 업체, 사이버 공격 이후 모든 시설 운영 중단

최종수정 2021.05.08 15:12 기사입력 2021.05.08 15: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미국의 최대 석유정제제품 송유관 운영사인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이 지난 7일(현지시간) 사이버 공격을 받은 후 모든 시설의 운용을 멈췄다.


8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은 전날 사이버 공격을 인지한 후 시스템을 오프라인으로 변경했다. 이로 인해 시스템 운영이 일시적으로 중단됐고, IT 시스템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알려졌다.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은 회사는 사이버 보안 기업을 통해 공격을 조사하기 시작했고, 관계기관과 연방정부와 연락을 취하고 있다.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은 걸프만 지역의 정제시설 등으로부터 제품을 공급 받고 있다. 주요 제품은 가스, 경유, 정제 제품, 항공유 등이다.


또한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과 동부지역을 연결하는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콜로니얼파이프라인은 "현재 우리의 초점은 우리 서비스의 안전하고 효과적인 복구"라고 강조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