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 코로나19 격리장병에 배식 보장·PX배달 가능

최종수정 2021.05.07 13:52 기사입력 2021.05.07 13: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격리된 장병에게 일반 장병과 똑같은 수준의 배식이 보장된다.


격리 기간 제한됐던 군부대 매점(PX)의 이용도 일부 할 수 있게 된다. 하루 8500원 정도인 기본급식비를 내년부터 1만500원 수준으로 인상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7일 오전 국방부에서 '격리장병 생활 여건 보장'을 위한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김성준 인사복지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량 및 균형배식'의 기본원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간부 중심 배식 관리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말해 격리 장병에게 일반 장병과 똑같은 수준의 배식을 보장하겠다고 강조했다.


격리 장병에게는 돼지·닭·오리고기 등의 선호품목을 약 10% 증량하고, 부대별로 된장찌개에 넣는 우삼겹, 스파게티와 함께 제공하는 마늘빵 등을 구매하는 자율운영부식비를 인상하기로 했다. 참치캔, 짜장·카레 소스, 컵라면 등 비상부식과 간식도 적극 활용한다.

격리 기간 사용이 어려운 PX를 사전에 신청을 받아 필요한 물품을 구매하고 이를 격리장소에서 배달받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국방부는 기본급식비를 내년에 1만500원 수준으로 인상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장병의 한 끼 급식비(2930원)가 커피 한 잔 값은 물론 고등학생 한 끼 급식비(3625원)의 80% 수준에 불과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처다.


배달음식을 연 4회에서 월 1회로, 아침과 점심을 통합한 브런치 제공은 월 1회에서 주 1회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군은 격리방식과 관련해 중대급 생활관 단위별로 휴가를 시행해 같은 중대원이 함께 휴가를 다녀와서 함께 격리할 수 있도록 해 기본의 생활여건과 편의시설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 실장은 "중대급 등 건제단위 휴가를 5월 10일부터 시행해 휴가복귀 후에도 현 병영생활관에서 예방적 격리를 할 수 있도록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현재 휴가 통제비율인 병력의 20%를 유지하되 중대급 이하 단위 부대별로 휴가가 가능한 부대는 35% 이내까지 휴가 비율을 확대 적용한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다만, 생활관 단위별로 부대별 휴가 시행이 어려운 경우에는 급수와 난방, 화장실 등 기본 편의 제공이 가능한 격리 장소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부대 내 격리시설을 확보하기 어려운 경우 사·여단급 이상 부대에서 격리 시설을 통합 운용하고 육군 독립부대나 해군 전탐기지 등 소규모 부대는 대대급 이상 상급부대에서 격리시설을 지원하는 체계를 늦어도 상반기 안에 갖출 계획이다.


이 밖에 신고자의 익명성이 보장되는 휴대전화 앱 기반의 신고 채널 신설과 함께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마친 인원에 대해서는 예방적 격리와 검사 등을 완화하는 조치도 검토하기로 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