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로켓 잔해 한반도 벗어난다

최종수정 2021.05.07 10:47 기사입력 2021.05.07 10:4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중국 우주발사체 창정 5B호의 로켓 잔해 추락 예측지점에 한반도가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7일 공군은 미국 우주사령부 연합우주작전센터(CSpOC)와 창정 5B호 로켓 잔해 추락에 대비하기 위한 공조 화상회의를 실시했다며 이 같은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공군에 따르면 통제 불능 상태인 창정 5B호의 로켓 잔해 무게는 22.5t에 달하며, 현재 지구 상공 약 280㎞에서 매일 1∼2㎞가량 지구로 근접해 한국 시각으로 8∼9일께 대기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락 예측지점에 한반도가 포함되지는 않는 것으로 분석되지만, 다양한 변수에 의해 로켓 잔해의 대기권 진입 시 한반도에 낙하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고 공군은 전했다.


이에 공군 우주정보상황실은 미 연합우주작전센터, 한국천문연구원과 긴밀히 협조하며 감시 정보를 지속해서 교류하고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오전 회의에는 공군 우주정보상황실장 최성환 중령과 미 우주사령부 전략기획처의 헤더 위츠 중령을 포함해 일본, 독일 등의 우주 분야 관계자가 참석해 각 군의 우주 감시와 분석 결과를 공유하고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최 중령은 "창정 5B호의 잔해 일부가 한반도로 떨어질 확률은 매우 낮지만, 본궤도를 벗어날 가능성이 있어 추락 예상 시점과 지점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렵다"면서 "공군은 발생 가능한 모든 경우를 사전에 대비해 미 연합우주작전센터와 공조 하에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