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日 긴급사태 연장 내일 결정…올림픽 열리는 도쿄도 긴급사태 연장 가능성↑

최종수정 2021.05.06 15:14 기사입력 2021.05.06 15:1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 정부가 도쿄도를 비롯한 4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정부는 7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11일까지인 긴급사태 발령기간의 연장 폭과 대상 지역을 결정할 예정이다.

긴급 사태가 발령된 지역은 도쿄도를 비롯해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 등 4개 광역지자체로, 외출 자제와 대형 상업시설 및 주류 제공 음식점 휴업, 출근자 70% 감축 등이 골자다.


2주일 혹은 1개월 연장하는 방안이 거론되는 가운데 오는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의 포함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의료제공 체제 압박이 심한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3개 광역지자체는 긴급사태 연장이 유력한 상황이다.

이들 지자체는 이날 오후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긴급사태 시한 연장을 정부에 요청할 방침이다.


도쿄도 역시 이날 모니터링 회의에서 전문가 의견을 청취한 뒤 긴급사태 연장을 요구할 방침이다.


일본 정부는 지자체장의 요청을 근거로 휴업 요청 등의 감염 방지 조치를 최종 판단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세 번째인 이번 긴급사태는 발령 기간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11일까지로 1·2차 긴급사태 때와 비교해 너무 짧다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오는 17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일본 방문을 염두에 둔 조치라는 해석도 있었다.


바흐 위원장의 방일을 앞두고 도쿄올림픽 개최 도시인 도쿄도의 긴급사태도 연장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전날 기자단에 "상당히 어려움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긴급사태 연장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