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용, 영국서 미국과 외교장관회담 북핵 논의

최종수정 2021.05.03 10:40 기사입력 2021.05.03 10: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3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만나 북핵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

정의용(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에서 회담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정의용(오른쪽)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에서 회담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3일 외교부에 따르면 정 장관은 3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 런던에서 블링컨 장관과 한미외교장관회담을 할 계획이다.


한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하고, 북핵 문제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 코로나19 백신 등 양자 협력, 국제 현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미국이 최근 완료한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한국 정부에 상세히 설명한 만큼 양 장관은 향후 이 정책을 효과적으로 이행해 북한을 대화 테이블에 앉히기 위한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별도로 G7은 이번 회의에서 이란, 북한 문제를 다룬다. 블링컨 장관은 3일 오후 7시 이란 및 북한과 관련한 G7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G7 회원국으로 한정된 자리라 초청국 자격으로 참석한 정 장관은 만찬에 함께하지 않지만, G7 차원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정 장관은 4일부터 5일까지 진행되는 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서 인도·태평양 지역 정세, 열린 사회, 보건·백신, 기후변화, 교육·성평등 등과 관련한 논의에 참여할 예정이다.


5일에는 블링컨 장관,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함께 한미일 3국 외교장관회담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 장관이 지난 2월 취임 이후 모테기 외무상을 처음 만나는 것으로 코로나19 대응, 한반도 정세, 도쿄올림픽, 지역 현안 등 공통 관심사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부는 G7 회의 계기 한일외교장관회담도 추진하고 있지만, 성사 여부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팔려" 거꾸로 세웠더니 '대박'…"성수기보다 더 잘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