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도, '오존경보제' 실시 … 10월까지 문자서비스 제공

최종수정 2021.04.23 09:17 기사입력 2021.04.23 09:17

댓글쓰기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대기측정소 모습.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 대기측정소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경북도는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오는 10월15일까지 6개월간 하절기 고농도 오존의 발생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도내 전역을 대상으로 '오존경보제'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경북 도내 23개 시·군의 41개 도시대기측정소를 통해 1시간마다 오존 농도를 측정하고 있다. 오존의 공기 중 최고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이상이면 경보, 0.5ppm이상이면 중대경보가 발령된다.

최근 수년간의 오존주의보는 2018년 23회, 2019년 41회, 2020년 33회 발령되었으며, 지역적으로는 동부지역에서 고농도의 오존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오존은 자동차와 공장에서 직접 배출하는 오염물질이 아니라 대기 오염물질이 자외선과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생성하는 2차 대기오염물질이다.


주로 5월 ~ 9월 햇볕이 강한 오후에 많이 발생하며 산화력이 강해 고농도가 되면 호흡기와 눈을 자극하는 등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고 농작물의 성장에도 피해를 주는 물질이다.

백하주 경북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하여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께서 미세먼지나 오존과 같은 대기오염으로 인해 추가적인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대기질 정보를 신속히 알려 도민의 건강과 재산이 보호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북도 홈페이지의 실시간 대기정보에서 오존 및 미세먼지 예보 문자서비스에 가입하면 오존주의보 발령 시 관련정보를 휴대전화로 받아볼 수 있다.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tk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