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부겸 "부동산정책 원칙 흔들면 시장에 잘못된 메시지"…'종부세 완화' 제동

최종수정 2021.04.23 09:11 기사입력 2021.04.23 09:11

댓글쓰기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4.23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23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4.23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 내정자는 23일 "(부동산 정책) 원칙을 쉽게 흔들어버리면 부동산 시장 전체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며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지난 4·7 재보궐 선거 참패 이후 급격히 '종합부동산세 완화' 논의가 진행되는 데 대해 김 내정자가 "현재까지 우리 정부가 유지해 온 원칙이 있다"며 사실상 제동을 건 것이다.


김 내정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 출근길에 취재진을 만나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토론하는 것을 지켜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2.4 대책까지 나왔는데 공급 부분에서는 긍정적인 역할을 하되, 나머지 갖고 있던 세제 등은 그렇게 설정한 이유가 있지않나"라고 덧붙였다. 이는 최근 국회에서 뜨거운 논쟁거리로 떠오른 종부세 완화론에 대해 보다 구체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청문회 과정에서 이 내용이 질문에 나온다면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코로나19 확진자가 800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4차 유행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다는 지적에는 "정부와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 극복하는 것이 현재로서는 가장 빠른 길"이라고 답했다.


관련해 한국이 제안한 '한미 백신 스와프'가 사실상 무산된 것이란 시각에 대해 김 내정자는 "한미 정상회담 자체가 오는 5월 말 예정돼 있다"며 "양측 간 대화가 아직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