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여학생 보며 팬티 내리고 음란행위 40대...집행유예

최종수정 2021.04.23 07:51 기사입력 2021.04.23 07:51

댓글쓰기

대구지법 포항지원. 10대 여학생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4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대구지법 포항지원. 10대 여학생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40대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여학생 앞에서 바지와 속옷을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4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2일 대구지법 포항지원 형사3단독(박진숙 판사)은 아동복지법 위반·공연음란 등 혐의로 기소된 A(41) 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이미 공연음란죄로 교육조건부 기소유예의 선처를 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이 사건 범행을 저질렀다"며 "피고인이 아동 앞에서 이같이 음란행위를 한 것은 아동의 건전한 성장과 올바른 성의식 형성을 방해한 행위로서 그 죄책이 가볍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25일 오후 7시55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 죽도공원 인근 길가에서 친구와 이야기하고 있던 B(16)양과 눈이 마주치자 바지와 팬티를 내려 신체 중요 부위를 드러낸 채 자위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음란한 행위를 통해 아동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성희롱 등 성적 학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주미 기자 zoom_011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